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08 11:33:15
  • 최종수정2022.06.08 11:33:15

8일 옥천군 옥천읍 대천리 농장에서 산딸기를 수확하는 이석봉(가운데)·정애자(왼쪽)씨 부부.

ⓒ 옥천군
[충북일보] 대청호에 둘러싸인 옥천군에서 8일 새콤달콤한 산딸기 수확이 한창이다.

15년째 옥천읍 대천리에서 산딸기 농사를 짓는 이석봉(77)·정애자(68)씨 부부는 요즘 1천여㎡ 넓이의 산딸기밭에서 열흘째 수확의 기쁨을 맛보고 있다.

부부는 다른 작물보다 짧은 수확시기와 저장성이 약한 산딸기 특성상 납품 시기를 맞추느라 매일 4~5명의 인력을 구해 수확에 나서고 있다.

요즘 하루 100kg 정도를 수확해 대전 오정동 농수산물시장 등으로 kg당 1만5천 원을 받고 납품한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이 지역 노지에서 키운 산딸기는 5월 말부터 6월 말까지 한 달간만 맛볼 수 있는 과일이다.

대청호 주변 깨끗한 공기와 비옥한 땅에서 자란 덕분에 높은 당도와 고운 빛깔을 자랑한다.

산딸기의 고운 빛깔을 내는 안토시아닌 색소는 체내 활성 산소를 제거하고 노화를 방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눈 건강에도 좋으며, 면역력 상승을 도와 더위 탓으로 기력이 없는 여름에 특히 좋다.

이씨는 "올해는 풍부한 일조량과 큰 일교차로 속이 꽉 찬 산딸기가 맺혀 어느 해 보다 작황이 좋다"며"이 시기에만 맛보는 수확이라 힘든 것도 모르고 일하고 있다"고 했다.

옥천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에서 윤건영(62·전 청주교대 총장) 후보가 3선에 도전한 김병우(64·현 교육감)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윤건영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충북교육을 책임지는 수장으로 저를 선택해주신 데에 대해 충북도민과 교육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윤 당선인은 "그동안 충북교육발전을 위해 함께 경쟁한 김병우 후보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새로운 충북교육을 향해 나가는 길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이어 "이번 교육감 선거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만큼 그 과정에서 마음고생과 생각지도 못했던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분들이 많다"며 "이제 그 아픔과 앙금을 내려놓고 포용과 화합의 장을 열어나가자"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또 "저를 지지해주셨던 분들과 그렇지 않은 분들도 모두 한마음으로 충북교육을 위해 힘써 주시기를 간곡하게 부탁한다"며 "아이들에 대한 교육은 우리의 미래 그 자체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러분이 충북교육감으로 윤건영을 선택한 것은 충북교육개혁에 대한 염원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