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천년의 쉼터 지리산 정원이 아름답다. 탐방로 주변에 형형색색 들꽃이 핀다. 세석~장터목 철쭉군락이 화려하다. 얼레지 현호색 등 야생화가 눈에 띈다. 천연 빛깔과 향기가 그대로 묻어난다. 신록 우거진 숲이 한결 아름다워진다. 무심하면 잘 보이지 않는 산들꽃이다. 지리산 여행에 또다른 즐거움을 준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