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팜업스토어 '괴산상회' 8천명 찾아 성황

관광·유기농 소개…20~30대 참가자 많아
9월 말 괴산세계유기농엑스포 시기에 맞춰 다시 운영

  • 웹출고시간2022.05.22 14:05:36
  • 최종수정2022.05.22 14:05:36

버스투어에 참가한 서울시민들이 연풍 한지체험 박물관에서 체험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괴산군이 서울 이태원에서 운영한 팝업스토어 '괴산상회'가 성황을 이뤘다.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괴산의 매력을 수도권에 알리고자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괴산상회를 운영했다.

이 기간 서울시민 8천여 명이 괴산상회를 찾아 약 400만 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군은 괴산의 관광지와 유기농 먹거리를 소개하고 지역 활동가들이 생산한 지역 특화상품을 전시·판매했다.

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인 '산막이옛길 손수건', '괴산 소주잔'과 군이 자체 개발한 유기농 '괴산빵' 등을 선보였다.

군은 괴산관광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서울시민 20여 명이 참여한 단체 버스투어에서는 연풍 한지체험박물관, 목도양조장, 산막이옛길 등을 방문해 괴산의 맛과 멋을 체험했다.

서울시민 30여 명은 괴산 자유투어 프로그램에 참가해 괴산의 봄기운을 만끽했다.

군 관계자는 "수도권 젊은이들이 괴산상회를 많이 찾았고 괴산관광 프로그램에도 20~30대 참가자가 많았다"고 밝혔다.

군은 9월 열리는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시기에 맞춰 수도권에서 팝업스토어 '괴산상회'를 다시 운영할 계획이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교육감선거 보수후보 단일화 산파역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

[충북일보] 18대 충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보수성향 김진균·심의보·윤건영 후보 3人의 단일화를 이끈 인물로 이기용(77) 전 충북교육감이 주목받고 있다. 이 전 교육감이 보수성향의 후보 3자단일화를 성사시키는데 산파역을 맡았다는 이야기는 16일 기자회견에서 확인됐다. 김진균 후보가 "저와 윤건영 후보가 단일화를 할 수 있게 뒤에서 도와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이 전 교육감님의 주도아래 네 차례 협의를 거쳐 추락한 충북교육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히면서다. 윤건영 후보도 "단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조율과 협력을 이끌어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면서 이 전 교육감의 역할을 확인해줬다. 이 전 교육감은 이 자리서 "충북교육청 정문을 나서고 8년 9개월 만에 오늘 처음으로 이곳에 왔다. 감회가 새롭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동안 중립적인 입장에서 충북교육을 지켜보기만 했다는 의미의 발언이다. 그는 "현 교육감께서도 나름대로 소신껏 행복교육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교육정책 방향이 잘못됐고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고 보수후보를 지지하게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