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16 13:50:33
  • 최종수정2022.05.16 13:50:33
[충북일보] 국민의힘 박명종 영동군의원 가 선거구 후보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영동전통시장을 지역 문화예술과 외부의 문화 콘텐츠를 결합해 활성화 하겠다"고 밝혔다. 다양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 등 삼색의 전통시장을 만들겠다는 공약도 내놓았다.

박 후보는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으로 기존의 시장 형태에서 벗어나 난계국악단과 외부의 문화 콘텐츠를 결합하겠다"며 "청주권이나 충북에 국한하지 않고 수도권과 연계한 멋과 맛의 향기 있는 전통시장 투어를 유치하겠다"고 했다.

또 "강원도 정선 5일장의 연간 방문객은 75만 명에 달한다"며 "정선 장이 관광 상품으로 급부상한 건 지방 무형문화재인 정선아리랑을 콘텐츠로 정선 장 투어 상품을 만들어 관광객을 모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에서 기차를 타고 영동역에 도착하면 국악 버스킹을 하고, 상품권으로 공연도 보고 전통시장도 구경하는 관광 셀링 포인트를 계획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난계국악단을 활용한 전통시장 상설공연을 정영철 영동군수 후보의 공약으로도 제안해 장날마다 상설 공연을 펼치는 영동을 만들겠다"고 했다. 영동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