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환절기 호흡기 질환 감염 주의해야"

충북보건환경연구원 표본검사 결과
리노바이러스 검출률 큰폭 증가
마스크 착용 등 위생수칙 준수 당부

  • 웹출고시간2022.05.12 17:22:08
  • 최종수정2022.05.12 17:22:08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이 급성호흡기바이러스 표본감시를 수행한 결과 환절기 감기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리노바이러스(Rhinovirus) 검출률이 크게 늘었다. 사진은 바이러스를 분석 중인 연구원.

ⓒ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충북일보] 코로나19 기세가 꺾이자 환절기 감기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리노바이러스(Rhinovirus)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했다.

리노바이러스 검출률이 최근 큰 폭으로 증가해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준수와 면역력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12일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호흡기 환자 175명을 대상으로 급성호흡기바이러스 표본감시를 실시한 결과 올해 1~3월 월평균 7%였던 리노바이러스 검출률이 4월 들어 28%로 올라섰다.

특히 8종의 급성호흡기바이러스 검출 건수 중 15% 이하로 검출되던 리노바이러스 비율이 4월들어 90%까지 급증했다.
질병관리청 통계자료에서도 지난 3월 평균 30건 검출되던 리노바이러스는 4월 1주 65건에서 5월 1주에는 164건까지 증가한 것으로 보고되는 등 리노바이러스 감염증이 충북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유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노바이러스는 사람에게 급성호흡기감염증을 일으키는 4급 감염병으로 면역력이 약해지는 환절기에 주로 유행하며 콧물, 인후통, 기침 등 코로나19 감염과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잠복기는 2~5일로 감염 연령은 소아와 성인의 차이가 없으며 감염 후에도 또다시 감염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연구원 관계자는 "지난 몇 년간 유행 양상을 보면 5~6월까지 리노바이러스 감염이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며 "마스크 착용,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체온을 보호해 면역력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