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남대, 민주주의 역사교육의 장 만들어야"

충북 5·18위원회 충북지사·도의원 후보에 제안

  • 웹출고시간2022.05.12 16:45:31
  • 최종수정2022.05.12 16:45:31

충북 5·18민중항쟁 42주년 행사위원회가 12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북지사 후보와 충북도의원 후보를 향해 "청남대를 민주주의 역사교육의 장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요구하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 5·18민중항쟁 42주년 행사위원회가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충북지사 후보와 충북도의원 후보를 향해 "청남대를 법과 역사 정의에 어긋나지 않는 국민의 정원으로, 민주주의 역사교육의 장으로 만들 것"을 제안했다.

이 단체는 12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정의롭고 존경받는 대통령, 사랑받는 청남대를 희망한다"며 "청남대는 역사정의에 맞는 올바른 대통령 주제공원이 돼야 하며 민주주의 발전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역사 교육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충북도를 향해 5·18 국가기념일 행사 개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교체와 기록화 수정, 2023년 청남대 국민 반환 20주년 민주화 기념축제 개최를 제안했다.

이 단체는 이날 청남대 대통령 동상 추가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위원회는 "충북도가 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 동상 건립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한 뒤 "청남대 관리의 대통령 동상에 관한 기준, 원칙도 세우지 않고 국민 혈세를 낭비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기념사업에 대한 조례를 제정하고 정의로운 원칙을 세우기 전에는 아무것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우리의 요구를 듣지 않고 추가로 동상을 세우려 강행한다면 동상 저지를 위해 어떠한 행동도 감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대통령 동상 추가 건립과 관련해 구체적 논의가 진행된 바 전혀 없다"며 위원회의 주장을 일축했다.

이어 "향후 동상 제작과 관련해서는 여러 의견을 수렴하는 등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특별취재팀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