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산적한 충북 현안 '공은 尹 정부로'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추진 여부 첫 시험대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 도심 통과도 연말 결정

  • 웹출고시간2022.05.10 20:16:02
  • 최종수정2022.05.10 20:16:02
[충북일보]문재인 정부에서 첫발을 뗀 충북선 철도 고속화와 청주 도심 통과 대전~세종~충북(충청권) 광역철도,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등 굵직굵직한 충북 현안들이 윤석열 정부에서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윤석열 정부의 충북 현안 해결 의지를 가장 먼저 엿볼 수 있는 사업은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연계 사업인 천안~청주국제공항 복선전철 사업이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청주국제공항~제천 봉양 구간(87.8㎞) 노후된 선로를 개량해 열차 주행속도를 시속 120㎞에서 230㎞로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호남고속선과 중앙선·강릉선과 연계한 오송연결선·원주연결선도 구축해 목포와 강릉 이동시간은 현재 5시간 30분에서 3시간 30분으로 단축된다.

원주연결선과 달리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누락됐던 오송연결선은 윤석열 정부의 충북 15대 정책과제에 '원주~오송 간 철도 고속화, 경부·강원~호남을 잇는 고속철도 X축 완성'이 포함되며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 고속철도 X축 실현에 한발 다가섰다.

문제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구축을 전제하고 태생한 탓에 오송역~청주공항 간 선로 개량이 빠져 있다는 점이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은 지난 2011년 '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1~2020년)' 전반기(2011~2015년) 사업에 반영되며 시작됐다.

2020년 4월 기본설계 과정에서 총사업비(8천217억 원→1조1천154억 원)가 크게 증가하면서 경제성 평가를 위한 타당성 재조사를 받고 있다.

당초 이달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안건으로 상정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재조사가 한 달가량 지연되며 6월로 안건 상정이 미뤄졌다.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사업이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경부·강원~호남을 잇는 고속철도 X축 완성이 지연될 뿐 아니라 이로 인한 비용도 늘어난다.

대전~세종~충북(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 여부도 올해 말 결정난다.

대전 반석~세종청사~조치원~오송~청주공항을 잇는 충청권 광역철도는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반영됐으나 '오송~청주공항' 구간 노선은 사전타당성 조사를 거쳐 노선을 확정하게 된다. 노선은 4차 계획에 대안으로 반영된 '기존 충북선 활용', '청주 도심 경유' 가운데 정해진다.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오창테크노폴리스에 들어설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는 오는 2024년 착공, 2027년 시범 운영, 2028년 정상 가동이 목표로 빠르면 6월 실시설계가 시작된다.

방사광가속기는 전자를 빛의 속도로 가속시켜 나오는 빛(방사광)으로 물질의 미세구조와 현상을 관찰할 수 있는 설비로 '초고성능 거대현미경'으로 불리며 생명과학 연구와 신약 개발,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소재·부품 산업에 필요한 핵심시설로 꼽힌다.

국정과제에 반영된 충북 15대 정책과제는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충북 동부축 및 고속도로망 건설 △원주·오송간 철도 고속화, 경부·강원~호남을 잇는 고속철도 X축 완성 △청주공항에서 동탄~감곡 철도 연결 △오송 K-트레인 클러스터 구축 △방사광가속기 활용 지원시설 구축 △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타운 조성 △오송 바이오밸리 글로벌 경쟁력 강화 △이차전지 R&D 선도 플랫폼 구축 및 후공정 시스템 반도체 산업 육성 △첨단산업 맞춤형 AI(인공지능) 영재고 설립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지원 △지역 대표문화 유산의 세계화 및 스포츠 저변 확대 △강·호수·관광 자원화 △권역별 관광벨트 조성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불평등·격차 해소가 있다.

지난달 29일 충북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청주시민과 충북도민에게 드린 약속은 하나하나 반드시 잘 지키겠다", "오창이 방사광가속기를 기반으로 연구 중심 클러스터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