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윤 정부' 출범… "최대 공약수는 협치"

충북 핵심 7대 공약 5년 내 이행 불투명
6월 광역·기초長 현안 조율 능력 주목
'김현숙·이정식·서승우' 가교역할 중요

  • 웹출고시간2022.05.09 19:59:27
  • 최종수정2022.05.09 19:59:27

대통령 집무실 사용될 용산 국방부 청사.

[충북일보] 10일 윤석열 정부가 공식 출범하는 가운데, 향후 5년 간 충북에 어떤 변화를 불러올 수 있을지 지역 정·관가 안팎의 주목도가 높아지고 있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윤 당선자는 지난 선거기간 내내 충북의 핵심 7대 공약을 약속했다. 5년 내 모든 공약을 완성하는 것은 물리적인 어려움이 있지만, 적어도 공약 실천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이 어떻게 설정되느냐에 따라 새 정부에 대한 민심의 향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핵심 7대 공약은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구축 △방사광 가속기 산업 클러스터 구축 등 방사광 가속기 산업 클러스터 조성 △오송 글로벌 바이오 밸리 조성 △2차 전지·시스템반도체·K-뷰티 산업 고도화 집중 지원 △청주국제공항을 중부권 거점 공항으로 육성 △충북 문화·관광·체육·휴양 벨트 조성 등이다.

이 공약은 대부분 사회간접시설(SOC)이다. 시간과 어마어마한 예산이 소요될 수밖에 없는 사업이다. 새 정부 출범과 동시에 각 지역별 공약사업을 서둘러 추진해야만 5년 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얘기다.

현실은 녹록치 않아 보인다. 충북에서만 대형 SOC 사업이 추진된다면 어느 정도 기대를 할 수 있지만, 전국 곳곳에 약속된 공약을 실천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7대 공약 중 적어도 1~2개 사업이라도 완벽하게 추진한다면 도민들의 기대에 어느 정도 부응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충북의 핵심 7대 공약 실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호흡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새 정부 고위직에 발탁된 지역 출신 인사들의 역할론도 주목되고 있다.

현재까지 새 정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된 인사는 2명이다. 청주 출신의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와 제천 출신의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다.

또 대통령실 고위직(1급)에 해당하는 자치행정비서관에 발탁된 서승우 전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있다. 여기에 부처 소속의 늘공(늘 공무원) 중 충북 출신 또는 지역 연고 인사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도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여소야대' 정국이 시작되는 상황에서 6월 지방선거 결과도 매우 주목된다. 통상 여당 소속의 광역단체장이 현안과 예산확보 등에서 유리하다는 분석이 많지만, '여소야대' 국면에서 야당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야당 소속 광역단체장의 몸값도 높아질 수 있다.

여당 지사든, 야당 지사든 대통령실과 국회 등과 긴밀하게 접촉할 '인력 풀'도 충분히 발굴하기 위한 노력도 필요해 보인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3선을 끝으로 곧 퇴임 예정인 이시종 지사가 보여준 '워커홀릭(Workaholic)'이 차기 광역·지초단체장들에게 좋은 선례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지사는 12년 간 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부 등 3대에 걸쳐 도정을 수행하면서 야당 시절에는 '지독한 단체장', 여당 시절에는 '역대 급 예산확보'라는 성과를 보여줬다.

여의도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 후에도 여야 간 협치는 상당기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 때문에 차지 충북지사는 여당 또는 야당 소속을 따지지 말고, 오로지 충북의 이익을 위해 모두를 상대할 수 있는 새로운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