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서승우 충북도 행정부지사, 尹정부 자치행정비서관 임명

  • 웹출고시간2022.05.05 17:03:04
  • 최종수정2022.05.05 17:03:04

서승우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윤석열 정부 정무수석실 산하 자치행정비서관에 임명됐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서승우(54·사진)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윤석열 대통령실 자치행정비서관에 낙점됐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5일 이같은 내용의 대통령 비서실 비서관 1차 인선을 발표했다.

1차 인선에는 경제수석실 산하 6개 비서관(경제금융·산업정책·중소벤처·농해수·국토교통·과학기술), 정무수석실 산하 2개 비서관(정무·자치행정), 정책조정기획관실 산하 4개 비서관(정책조정·기획·연설기록·미래전략 비서관), 비서실장 직속 7개 비서관(총무·의전·국정과제·국정상황·공직기강·법률·관리) 등 총 19명의 비서관이 포함됐다.

서 부지사는 청주 내수 출신으로 세광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 행정대학원과 미국 콜로라도주립대 행정대학원에서 각각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1993년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했으며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정책관·자치분권정책관, 충북도 기획관리실장, 전국시도지사협의회 파견 시드니 주재관, 행정안전부 장관 비서실장, 충북도 국제통상과장 등 역임 등 요직을 두루 역임했으며 지난해 4월 30일 39대 충북도 행정부지사로 취임했다.

서 부지사는 2008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법무행정분과 실무위원과 대통령 행정자치비서관실 행정관, 2015년 대통령 행정자치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도 있다.

서 부지사는 행정부지사로 재임하며 도정에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전 분야에 걸쳐 정책현장을 찾아 민생을 꼼꼼히 챙기는 '발로 뛰는 부지사'의 면모를 보여왔다.

중앙부처에서 쌓은 다양한 공직 경험과 인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도정 운영에 뒷받침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윤석열 당선인 비서실은 오는 8일까지 대통령실 인선 발표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