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19 13:34:41
  • 최종수정2022.04.19 13:34:41

19일 교육복지안전망 구축사업의 안정적인 추진과 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교육복지안전망 실무자 협의회가 옥천교육지원청에서 열리고 있다.

ⓒ 옥천교육지원청
[충북일보] 옥천교육지원청(교육장 조경애)은 19일 교육복지안전망 구축사업의 안정적인 추진과 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교육복지안전망 실무자 협의회를 열었다.

옥천교육지원청은 이날 지역사회 교육복지 관련 기관과 탄탄한 안전망을 구축하고,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각 기관의 사업을 공유했다.

또 교육복지 대상자의 복합적인 욕구에 공동으로 대응해 학생 중심의 맞춤형 통합적 지원이 다양하고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협의했다.

이번 협의회에 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위(Wee)터, 옥천지역자활센터, 군 지역아동센터연합회, 군정신건강복지센터, 가족센터, 군 드림스타트 등이 참석했다.

옥천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효진 충북도체육회 사무처장, "멀리보고 높게 생각해야"

[충북일보] 정효진 충북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충북체육회는 더 멀리보고 높게 생각해야한다"고 조언했다. 다음달 퇴임을 앞둔 정 사무처장은 26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방체육회의 현실을 직시해보면 자율성을 바탕으로 민선체제가 출범했지만 인적자원도 부족하고 재정·재산 등 물적자원은 더욱 빈약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완전한 체육자치 구현을 통해 재정자립기반을 확충하고 공공체육시설의 운영권을 확보하는 등의 노력이 수반되어야한다는 것이 정 사무처장의 복안이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학교운동부의 위기에 대한 대비도 강조했다. 정 사무처장은 "학교운동부의 감소는 선수양성의 문제만 아니라 은퇴선수의 취업문제와도 관련되어 스포츠 생태계가 흔들릴 수 있음으로 대학운동부, 일반 실업팀도 확대 방안을 찾아 스포츠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선 행사성 등 현장업무는 회원종목단체에서 치르고 체육회는 도민들을 위해 필요한 시책이나 건강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의 정책 지향적인 조직이 되어야한다는 것이다. 임기 동안의 성과로는 △조직정비 △재정자립 기반 마련 △전국체전 성적 향상 등을 꼽았다. 홍보팀을 새로 설치해 홍보부문을 강화했고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