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풀 꺾인 휘발윳값… "여전히 힘든 주머니사정"

18일 충북 보통휘발유 평균 ℓ당 1천978원
3주 연속 하락세… 미국·IEA 전략비축유 방출, 중국 상하이 봉쇄 영향
소비자물가, 금리, 공공요금 인상… 서민 체감물가는 '높아'
5~7월 유류세 추가 인하·LPG판매부과금 한시 인하 시행

  • 웹출고시간2022.04.18 19:54:36
  • 최종수정2022.04.18 19:54:36

급등하던 기름 값이 세계 석유 수요 전망치 하향 조정 등의 영향으로 3주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8일 청주의 한 주유소에 가격인하를 알리는 홍보탑이 서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조금씩 내리는 것 같긴한데 체감은 어렵네요."

충북지역 휘발유 가격이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도민들의 체감 경기는 높다.

18일 충북지역 보통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천978원이다. 전일보다 0.72원 하락했다. 도내 최저가격은 1천859원, 최고가격은 2천522원이다.

도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 3월 5주차 2천4원으로 최고 가격을 갱신한 이후 최근 3주 연속 하락세다.

자동차용 경유 가격도 휘발유와 함께 하락세로 전환됐다. 자동차용 경유는 한동안 휘발유 가격을 추월할 정도의 상승세를 보인 바 있다.

이 날 기준 도내 자동차 경유 평균 가격은 ℓ당 1천905.5원이다.

전국 평균 2천 원대를 상회하며 고공행진하던 휘발유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된 것은 지난 3월 말께 미국의 전략비축유 추가 방출 발표와 중국 상하이 봉쇄조치가 강화되면서다.

추가 방출로 인한 공급량 증가와 상하이 봉쇄조치로 원유 수요가 위출될 전망이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전략비축유 추가 방출, 중국 상하이 봉쇄조치가 연장, 미 달러 강세화 등의 영향으로 국제 유가는 안정세를 찾아갔다.

천정부지로 오르던 기름가격 상승이 한풀 꺾였지만 서민들이 느끼는 물가는 여전히 높기만 하다.

박상현(35·청주시 흥덕구)씨는 "휘발유 가격이 그나마 조금 내려갔지만 사실상 크게 와닿지도 않는다"며 "워낙 물가도 높고 금리나 공공요금도 올라가 어려운건 매한가지"라고 말했다.

최근 발표된 도내 3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대비 4.5% 상승했다.

국제 유가인상에 따른 석유류와 공업제품, 외식 등 개인서비스 가격 오름세가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일 유류세 추가 인하와 LPG판매부과금 한시 인하 시행을 결정해 서민들의 에너지비용 부담 완화에 나섰다.

이번 시행으로 휘발유·경유·LPG(부탄)에 대한 유류세 인하율은 20%에서 30%까지 확대됐다. 오는 5월부터 7월까지다.

LPG 판매부과금도 동기간 30% 한시 인하한다.

이번 인하 조치를 통해 휘발유는 ℓ당 83원, 경유 58원, LPG 33원이 추가적으로 인하될 예정이다.

한편, 숨고르기에 들어간 국제유가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간 충돌 장기화 등으로 다시 반등 기미를 보이고 있어 향후 유가 영향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국석유공사 페트로넷에 따르면 14일 국내로 수입되는 국제원유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105.88달러로 전일보다 3.44달러 상승했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더불어민주당 송재봉 예비후보 [충북일보] 충북 도민들로서도 '시민활동가' 송재봉의 충북도청에 이은 청와대 입성은 깜짝소식이었다. 송재봉 6·1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19년 7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사회조정비서관실에서, 2019년 8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제도개혁비서관실에서 행정관직을 수행했다. 3년 가까운 시간 동안 중앙 정치 무대를 경험한 셈이다. 송 예비후보는 운동가의 기질로 '말보다 실천', 중앙 경험을 통한 '당당함과 자부심'을 강조했다. 충북지사에 이어 청주시장 후보 릴레이 인터뷰 첫번째 주자로 송 예비후보를 만났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청주시에 대해 시민들은 정체, 불통, 노잼, 느림과 같은 부정적인 평가를 많이 한다. 관행에 의존해온 청주시는 행정, 경제, 환경, 교육, 체육 등 모든 측면에서 미래를 위한 혁신이 부족하다. 새로운 제안에 대해서는 '선례가 없다', '재정이 없다', '법과 제도가 없다'는 이유로 제대로 수용하지 않았다. 관료정치의 한계를 절감하면서 시민의 관점에서 새롭게 일하는 시민정치 시대를 열어야 청주의 미래가 있다는 생각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