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지역농산물로 만든 주류 3종, 대한민국 주류 '대상'

우리 술 부문 3종 대상 영예, 충주 농업인 6차 산업 활성화 노력 결실

  • 웹출고시간2022.04.13 10:40:47
  • 최종수정2022.04.13 10:40:47

대한민국 주류대상 수상 레돔 화이트 스파클링와인, 미라실 울프베리 블루베리와인, 주향담을.

ⓒ 충주시
[충북일보] 충주지역 가공 창업 농업인이 생산하는 지역 특산주 3종이 대한민국 주류 대상을 수상하며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시는 지역 농산물로 만든 '미라실 울프 블루베리 와인', '레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 '주향 담을'이 조선비즈가 주최하는 2022 대한민국 주류 대상에서 한국와인 부문 2종, 증류주 부문 1종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2022 대한민국 주류 대상'은 지난 2월 출품 주류를 접수한 후 전문가들의 까다로운 심사와 품평회 등을 거쳐 최종 43개 분야에서 우수 주류 브랜드를 선정했다.

우리 술 한국와인 부문에서는 충주 소재 와인 2종이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대상을 수상한 농업회사법인 ㈜미라실의 '미라실 울프 블루베리 와인(13%)'은 충주호 상류의 동량면에서 농가가 직접 재배한 블루베리를 발효·가공한 과실주다.

특허 발효 균주와 발효기술을 토대로 실키한 느낌의 부드러움과 꽃향기를 품은 생기있는 청량감을 더한 고품질 천연 와인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블루베리는 안토시아닌과 폴리페놀의 항산화 작용으로 미용 효과가 탁월해 고급 와인으로 제조가 가능하다.

㈜미라실은 농산물의 부가가치 상승은 물론 6차 산업에 기여한 노고를 인정받아 올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농촌 융복합산업 사업자 인증'까지 획득했다.

이어 대상을 수상한 농업회사법인 ㈜작은알자스의 '레돔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9%)'은 프랑스 출신 농부가 직접 재배한 청수 포도 품종을 사용해 첨가물 없이 포도 껍질에 붙은 야생 효모로 자연 발효한 천연 와인이다.

100% 천연의 은은하고 고급스러운 꽃향기가 특징으로, 양조에 알맞도록 과일을 키우고 전통 방식으로 와인을 빚는 자연의 맛을 전하고 있다.

우리 술 증류주 부문 대상을 수상한 농업회사법인 담을의 '주향 담을(41%)'은 청정지역 충주쌀을 활용해 직접 개발한 전통 옹기에서 3년간의 숙성시간을 거친 후 지역 물맛을 보태 만들어낸 작품이다.

별도의 첨가물 없이 충주지역 최고의 자원인 물과 쌀로 만들어져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상을 차지했다.

특히 올해 대상을 수상한 3개 농가는 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농업인 가공 창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가공 시범사업 대상 농가로 전해져 수상의 의미를 더했다.

해당 농가들은 해당 사업을 통해 주류 생산을 위한 다양한 가공 장비 및 설비보완을 지원받으면서 기술력의 기반을 닦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농기센터에서 매년 운영하는 농업인 가공 창업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기술지도와 시범사업들이 톡톡히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

충북지사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김영환 예비후보 ◇충북지사 선거 출마에 대해 지역사회에서 뜬금없다는 이야기가 있다.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고향에 와서 정치를 하고 싶다는 것은 제 욕구고, 급작스러워하는 도민을 어떻게 설득시킬 것인가가 과제다. 그런 의미에서 경선과 선거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우선 경선하는 후보들과의 관계를 잘 풀어나가는 게 급선무다. 경선 과정에서 왜 제가 (고향에) 왔고 어떤 연고가 있고 어떤 일을 하려고 하는지 잘 설명할 것이다. 제가 충북지사 후보에 공천된다면 나머지 후보들을 잘 아울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선 과정에서 감정이 상하지 않도록, 서로 좋은 정책토론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게 제 역할이다. 그런 과정에서 도민이 서서히 마음의 문을 열어줄 것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과 6·1 지방선거의 의미는. "이번 지방선거는 중앙정부의 권력이 교체된 상황에서 지방권력을 교체할지, 그대로 갈지를 결정하는 선거다. 국민의힘은 청주에서 대체로 16년간 민주당에 패했다. 지방선거에서도 12년간 패하며 연패(連敗)의 수렁 속에 있다. 그런 패배의 사슬을 끊고 반전을 이뤄내야 한다. 지난 대선이 너무 박빙이어서 윤석열 정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