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행복보금자리주택 농촌마을에 활력

감물·장연·청천·사리·불정면에 48가구 202명 입주 예정
올해 연풍·칠성·문광·소수면에 임대주택 40가구 추가 조성

  • 웹출고시간2022.03.29 13:28:46
  • 최종수정2022.03.29 13:28:46

행복감물보금자리 주택.

ⓒ 괴산군
[충북일보] 괴산군이 추진하는 '행복보금자리주택 조성사업'이 농촌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군은 29일 농촌마을 인구유입과 지역별 특화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행복감물보금자리주택 준공식'을 했다.

지난해 6월 착공한 행복감물보금자리주택은 20억 원을 들여 감물면 오성리 일대에 임대주택 10가구를 신축하고 입주민을 모집해 10가구 46명이 입주를 완료했다.

1차 사업과 함께 진행한 장연면, 청천면, 사리면 행복보금자리 주택도 장연면 10가구 43명, 청천면 10가구 43명, 사리면 8가구 30명이 입주를 마쳤다.

최근 대상자 선정을 마치고 입주를 앞두고 있는 불정면 10가구 40명을 포함하면 1차 사업으로 48가구 202명의 인구유입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순차적으로 장연·청천·사리면 행복보금자리 주택 준공식과 입주환영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입주민 초기 정착을 돕고 입주기간이 지나더라도 장기적인 정착을 도모할 계획이다.

'행복보금자리주택'은 저출산·고령화 대응 우수사례로 주목받은 '행복나눔 제비둥지'사업(임대주택 12호)의 성공을 면지역으로 확대 추진하는 사업이다.

군은 면별로 20억 원씩 180억 원을 들여 1차 행복보금자리주택 사업으로 5개면(감물, 장연, 청천, 사리, 불정)에 48가구의 임대주택을 조성했다.

올해는 추가로 4개면(연풍, 칠성, 문광, 소수)에 2차 사업을 추진해 40가구 입주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내년에 이들 4개면에 입주를 완료하면 9개면 지역에 350여 명의 인구가 유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성년 자녀는 170여 명이 전입해 군내 미취학 아동과 학생 수도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행복보금자리 주택이 통폐합 위기에 처한 면지역 학교를 살리는 동시에 젊은인구를 유입해 저출산·고령화로 소멸위기를 맞은 지역사회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전국적 모범사례인 '행복보금자리주택사업'이 정주여건 개선과 인구를 유입해 면 지역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더 많은 사람들이 괴산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현우 충북도체육회장, "재정 자율화 최우선 과제"

[충북일보] 윤현우 충북도체육회장은 "도체육회의 자립을 위해서는 재정자율화가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윤 회장은 9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3년 간 민선 초대 도체육회장을 지내며 느낀 가장 시급한 일로 '재정자율화'를 꼽았다. "지난 2019년 민선 체육회장시대가 열렸음에도 그동안에는 각 사업마다 충북지사나 충북도에 예산 배정을 사정해야하는 상황이 이어져왔다"는 것이 윤 회장은 설명이다. 윤 회장이 '재정자율화'를 주창하는 이유는 충북지역 각 경기선수단의 경기력 하락을 우려해서다. 도체육회가 자체적으로 중장기 사업을 계획하고 예산을 집행할 수 없다보니 단순 행사성 예산만 도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는 형국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보니 선수단을 새로 창단한다거나 유망선수 육성을 위한 인프라 마련 등은 요원할 수 밖에 없다. 실제로 지난달 울산에서 열린 103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종합순위 6위를 목표로 했지만 대구에게 자리를 내주며 7위에 그쳤다. 이같은 배경에는 체육회의 예산차이와 선수풀의 부족 등이 주요했다는 것이 윤 회장의 시각이다. 현재 충북도체육회에 한 해에 지원되는 예산은 110억 원으로, 올해 초 기준 전국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