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 운영 개시

23일부터 수소경제의 미래전망 밝힌다

  • 웹출고시간2022.03.22 11:52:57
  • 최종수정2022.03.22 11:52:57

충주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 모습.

[충북일보] 충주시가 청정에너지의 선두주자인 그린수소 활성화에 중대한 한 발을 내디딘다.

시는 23일부터 '충주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봉방동 벌터4길 13)가 본격적인 상업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되며, 일요일은 휴무이다.

충전 단가는 승용자동차 기준 7천700원/㎏이다.

시는 충전시설 운영 안정 및 직원 숙련도를 고려해 오는 5월 1일부터 운영시간을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9년 5월 국내 최초로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음식물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융복합충천 구축 및 실증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123억 원을 투입, 수소의 생산·저장·운반·충전·판매 등 과정이 일체화된 On-site형 복합 운영시스템을 구축해 왔다.

충주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는 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에서 생산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순도 99.99% 이상의 고농도 친환경 그린 수소를 생산하고 공급하는 거점의 역할을 한다.

해당 충전소는 승용자동차 충전은 물론이고, 튜브트레일러(TT)를 활용해 인근 수소충전소에 수소를 공급하는 국내 최초 마더스테이션(mother station) 기능까지 겸비하고 있다.

시는 '충주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가 진정한 의미의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충북권의 수소 생산기지이자, 수소 차량 운전자 및 기업에 저렴한 가격에 수소를 공급해 수소경제 활성화의 주역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바이오가스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활용하는 친환경 에너지의 생산이 2050 탄소 중립에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충주가 그린수소 산업의 메카 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충전소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재종 옥천군수

[충북일보] 옥천군이 민선7기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 지역 생활 만족도 조사에서 충북도 1위에 오르는 등 총 59건의 각종 평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 및 충북도 등을 동분서주하며 총 사업비 1천363억 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했다. 그는 군민들과 공직자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올 한 해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하는 정부 정책에 유연하게 대응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김재종 군수로부터 민선7기 마지막 군정 운영에 대해 들었다. ◇민선7기 동안 많은 성과를 이뤘다. 어떤 각오로 군정을 펼쳤나. "새롭게 도약하고 발전하는 미래 옥천 구현에 집중했다. 지역 발전에 하나의 큰 축이 될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대전 간 연장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옥천역 주변 등 군 관리계획을 재정비 해 변화된 도시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향토전시관 노후화와 소장 유물 전시 공간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옥천박물관 건립 사업(310억 원)이 문화체육관광부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했다. 주변 관광자원과 어울려 하나의 명소로 자리매김 하도록 착실히 준비했다. 출렁다리, 전망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