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스마트 물 관리 도시' 조성 총력

탄소중립 실현 위해 다양한 시스템 설치 추진

  • 웹출고시간2022.02.08 13:05:48
  • 최종수정2022.02.08 13:05:48

단양군이 현대화사업으로 추진 중인 단양정수장 조감도.

ⓒ 단양군
[충북일보] 단양군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스마트 물 관리 도시 조성에 총력을 기울인다.

군은 안전한 물 생산과 보급 안정화를 위해 추진 중인 단양정수장 현대화사업과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지방상수도 자산관리시스템 등을 올 연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단양읍 별곡리 부지에 470억 원을 들여 조성 중인 단양정수장 현대화사업은 주요 구조물 시공과 도·송수관로 설치 등이 진행돼 현재 8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오는 6월까지는 단지 내 포장과 부대공사를 완료하고 시 운전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단양정수장은 표준정수처리 공정이 도입돼 연간 약 20일 고탁도(590NTU)를 보이는 수돗물을 정수 처리 후 0.5NTU 이하로 유지하는 등 안전한 수돗물 공급체계가 구축될 뿐만 아니라 석회질 등 잔여물 제거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일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2019년 환경부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73억 원이 투입된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사업과 지방상수도 자산관리시스템 구축사업도 올 하반기 준공이 예정됐다.

특히 유량 감시와 수압감시시스템, 시설목록 D/B화 등 현대화된 물 관리 기반 구축으로 상수도의 적기 시설투자를 통한 예방적 유지관리가 가능해져 예산 절감에도 많은 부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군은 올해 10억 원을 투입해 신규 사업으로 단양∼영춘 간 비상 관로(L=4㎞)를 설치하는 지방상수도 비상공급망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영춘 지방상수도는 1천700t/일 규모로 면 소재지와 구인사, 온달관광지 등에 수돗물을 공급 중으로 비상 관로를 설치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할 뿐만 아니라 추진 중인 영춘정수장 현대화사업과 연계해 지역민에게 안정적인 상수도 보급과 맑은 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총 127억 원을 투입해 노후시설을 개선하는 영춘정수장 현대화사업은 환경부 사전기술 검토가 진행 중으로 군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내달 중 본격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군은 취약한 소규모 수도시설 개선을 위해 16억 원을 들여 적성면 대가리 외 9개소에 낙후지역 먹는 물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가곡면 보발리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 10억 원, 적성면 하원곡리 소규모 수도시설 개량사업 2억 원 등 시설개선 사업도 병행한다.

군 상하수도사업소 관계자는 "단양정수장 현대화사업 등 역점 사업의 속도감을 높여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물 순환 도시 조성을 앞당기겠다"며 "물 관리 전문기관인 K-water와 함께 물 공급 사각지대가 없도록 예방적 유지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재종 옥천군수

[충북일보] 옥천군이 민선7기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 지역 생활 만족도 조사에서 충북도 1위에 오르는 등 총 59건의 각종 평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 및 충북도 등을 동분서주하며 총 사업비 1천363억 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했다. 그는 군민들과 공직자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올 한 해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하는 정부 정책에 유연하게 대응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김재종 군수로부터 민선7기 마지막 군정 운영에 대해 들었다. ◇민선7기 동안 많은 성과를 이뤘다. 어떤 각오로 군정을 펼쳤나. "새롭게 도약하고 발전하는 미래 옥천 구현에 집중했다. 지역 발전에 하나의 큰 축이 될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대전 간 연장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옥천역 주변 등 군 관리계획을 재정비 해 변화된 도시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향토전시관 노후화와 소장 유물 전시 공간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옥천박물관 건립 사업(310억 원)이 문화체육관광부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했다. 주변 관광자원과 어울려 하나의 명소로 자리매김 하도록 착실히 준비했다. 출렁다리, 전망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