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임산부 등 배려 없는 방역패스 반대"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 첫날 표정 '한걱정'
오는 16일까지 계도기간…17일부터 본격시행
지역내 백화점·대형마트, 기기·인력 배치
시민들 "미접종자들은 어디에도 나오지 말라는 것"
충북대 손현준교수 청주 한 대형마트서 '방역패스 반대 성명'

  • 웹출고시간2022.01.10 20:10:30
  • 최종수정2022.01.10 20:10:30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가 10일부터 본격 시행되면서 제도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방역패스반대충북연대·백신인권행동 손현준 대표 등 4명이 이날 청주 한 대형마트에서 방역패스 반대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가 본격 시행된 첫날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10일 청주시내 대형유통업체들은 정부지침에 따라 일제히 방역패스시행에 들어갔다.

현대백화점 충청점 등 각 매장들은 지하·지상 주출입구마다 방역패스 QR코드 기기와 함께 직원들을 배치하고, 고객들에게 방역패스에 대해 안내했다.

지역 대형유통업체 대부분은 이번 방역패스를 대비해 외부 인력을 고용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대형매장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이 썩 내키지는 않지만 정부지침이니 따를 수밖에 없다"면서 "인적·시스템적 비용이 추가되는데다 비협조적인 고객이 있을 때 마트에서는 강력하게 제재할 수 없는 입장이어서 직원들의 어려움이 크다"고 입을 모았다.

매장 관계자들은 고객을 설득한 후에도 입장을 강행할 경우 경찰이나 위생과에 신고하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시민들은 이번 대형유통업체에 대한 방역패스 시행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이날 마트를 찾은 시민 이모(25)씨는 "현재 백신을 맞은 입장에서 이번 방역패스 확대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이라며 "다만, 정부가 임산부처럼 특수한 상황에 놓여 있는 사람들을 배려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역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백화점·대형마트 방역패스 시행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마트까지 못 가게 하는 것은 장을 보지 말라는 것과 다름없다'거나 '대형마트까지 못 가게 하는 것은 지나치다', '미접종자들은 어디에도 나오지 말라는 것인가' 등 격앙된 반응이 이어졌다.

백신접종 자체가 어려운 임산부들을 고려하지 않은 방역지침이라는 지적도 강하게 일고 있다.

한 누리꾼은 "식당은 백신미접종자 1인은 허용해주고 있지 않냐"면서 "아이 키우는 집은 급하게 대형마트에서 기저귀나 분유 같은 것을 사야할 때도 있다. 특히 남편이 바쁘거나 장기출장을 갈 경우 더욱 난감하다"는 등 이번 대형마트 방역패스를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을 보였다.

방역패스반대충북연대·백신인권행동 손현준(충북대병원 교수) 대표 등 4명은 이날 청주 한 대형마트에서 방역패스 반대성명서를 발표한 뒤 "백신을 맞혀 죽음으로 몰고 가는 방역패스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외치며 마트진입을 시도하는 퍼포먼스까지 펼쳤다.

청주시 관계자는 "원칙적으로 입장할 수 없지만 계도기간을 감안해 만약 입장하더라도 과태료는 부과되지 않는다"며 "그러나 오는 17일부터는 원칙에 따라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오는 16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17일부터 방역지침을 어긴 대형유통매장 이용자에게 위반할 때마다 1회에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시설 운영자에게는 1차 위반 과태료 150만 원, 2차 위반 때는 과태료 300만 원이 부과된다. / 성지연·임영은기자
기자 촬영 영상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재종 옥천군수

[충북일보] 옥천군이 민선7기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 지역 생활 만족도 조사에서 충북도 1위에 오르는 등 총 59건의 각종 평가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 및 충북도 등을 동분서주하며 총 사업비 1천363억 원의 정부예산을 확보했다. 그는 군민들과 공직자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올 한 해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변화하는 정부 정책에 유연하게 대응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김재종 군수로부터 민선7기 마지막 군정 운영에 대해 들었다. ◇민선7기 동안 많은 성과를 이뤘다. 어떤 각오로 군정을 펼쳤나. "새롭게 도약하고 발전하는 미래 옥천 구현에 집중했다. 지역 발전에 하나의 큰 축이 될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대전 간 연장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옥천역 주변 등 군 관리계획을 재정비 해 변화된 도시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향토전시관 노후화와 소장 유물 전시 공간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옥천박물관 건립 사업(310억 원)이 문화체육관광부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했다. 주변 관광자원과 어울려 하나의 명소로 자리매김 하도록 착실히 준비했다. 출렁다리, 전망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