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차기 제천시장 여론조사 이상천 현 시장 '압도'

KBS청주방송, 이상천 29.0% 이근규 13.6% 최명현 10.6%

  • 웹출고시간2022.01.06 11:38:57
  • 최종수정2022.01.06 11:38:57

이상천, 이근규, 최명현

[충북일보] 6·1 지방선거가 5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제천시장 적합도 조사에서 이상천 현 시장이 월등한 수치로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KBS 청주방송총국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천타천 거론되는 후보군만 9명에 달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상천 현 시장이 29.0%로 가장 앞섰다.

이어 같은 당 이근규 전 제천시장이 13.6%, 국민의힘 최명현 전 시장이 10.6% 순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후보들은 10% 이하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반면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했거나 응답하지 않은 부동층은 21.4%로 나타나 변수로 남았다.

여기에 민주당 제천시장 후보 적합도에서는 이상천 현 시장이 40.2%로 이근규 전 시장(22.4%)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았다.

국민의힘 후보 적합도에서는 최명현 전 시장이 29.2%를, 윤홍창 전 도의원은 17.8%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의 연령대별 표본의 크기를 살펴보면 △18~29세 73명△30대 55명△40대 78명△50대 102명△60세 이상 192명이다.

그밖에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시돼 있다.

이 조사는 KBS청주방송이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2021년 12월 28~29일 양일간 제천시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총 500명 피조사자 중 응답률은 26.4%를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4.4%p(95% 신뢰수준)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홍성열 증평군수

[충북일보] 저출산과 고령화 문제로 지방의 농어촌 지역이 생산인구 감소와 복지인구 증가로 인한 재정난과 지방소멸 위기가 현실화 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 전국농어촌지역 군수협의회가 뜻을 모아 추진한 것이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로 일명 '고향세법'이다. 이는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지방자치단체에 자발적으로 일정금액을 기부하고 세금을 감면받는 제도로, 도농간 재정격차 해소를 하고, 지방세수 확충을 통한 농어촌지역의 위기 극복을 위해 홍성열 증평군수가 현재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장으로 앞장서서 법안을 추진해 2023년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고향세법'에 대한 내용과 홍성열 군수의 활동에 대해 알아본다. ◇고향사랑 기부금제도를 추진하게 된 배경은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전국 73개 군(君)단위 지자체 모임으로 농어촌 지역의 공동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어려움에 처한 농어촌을 되살리기 위해 지난 2012년 11월 전국의 군수들이 자율적으로 구성한 전국 규모의 행정협의회다. 전국 82개 군 중 73개 군이 참여해 전국의 군(郡) 단위간의 연대와 협력, 공동대응을 통해 농어촌의 현안사항들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