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충북어린이과학교실 '과학이 보이는 순간' 운영

  • 웹출고시간2021.11.30 10:56:22
  • 최종수정2021.11.30 10:56:22

충북어린이과학교실 '과학이 보이는 순간' 운영 모습.

ⓒ 교통대
[충북일보] 한국교통대학교 충북과학문화거점센터는 최근 제천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과학과 예술을 주제로 '과학이 보이는 순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 프로그램은 과학 관련 기반이 부족한 도내 소외지역 어린이들이 교과서 속 과학실험을 배우고, 사진으로 구현함으로써 과학에 대한 관심과 흥미 증진, 창의적인 과학 인재 양성을 위해 추진됐다.

학생들은 표면장력을 주제로 물방울이 떨어지는 순간, 물풍선이 터지는 순간 등을 관찰 후 DSLR 카메라를 이용해 촬영했다.

또 제천기적의도서관에서 열린 과학사진전을 통해 자신의 작품을 뽐내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은 "책에서 봤던 과학사진을 직접 찍어볼 수 있어 재미있고 신기했다"며 "기회가 된다면 다음에 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병준 센터장은 "교과서에 있는 과학을 다양한 분야와 융합하여 학습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콘텐츠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충청북도가 지정하고 한국교통대학교가 운영하는 충북과학문화거점센터는 지난해부터 충북지역의 과학문화 확산과 활성화를 위해 어린이과학교실 외에도 랜선사이언스투어, 언택트 과학자 강연회, 충북과학문화축제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