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페이 12월 인센티브 '최대 10만 원'

시, 충전한도 50만→100만 원 두 배 상향… 10% 혜택

  • 웹출고시간2021.11.29 17:44:39
  • 최종수정2021.11.29 17:44:39
[충북일보] 청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청주페이 12월 인센티브 혜택을 기존 최대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두 배 상향한다.

오는 12월 1일부터 100만 원을 충전할 경우 10% 인센티브 혜택이 주어져 10만 원을 더한 110만 원이 충전된다. 기존 인센티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충전한도는 월 최대 50만 원이다. 기한은 예산 소진 시까지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 내 소비 촉진을 위해 청주페이 충전한도를 상향했다"면서 "늘어난 혜택으로 시민들의 현명한 소비를 이끌어 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청주페이는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만 14세 이상이면 누구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간편하게 구매·충전할 수 있다. 지역 내 30개 지정 금융기관에서도 구매와 충전이 가능하다.

사용처는 백화점, 대형마트, 준대규모점포, 유흥·사행성업소, 본사 직영 프랜차이즈 등을 제외한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대부분의 점포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