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제조업 업황, 올해 처음 전국 평균 넘었다

11월 업황BSI, 전달비 5p 상승한 93… 전국은 90
충북 매출·신규수주·가동률 등 양호한 성장
인력난·인건비상승 애로는 계속

  • 웹출고시간2021.11.25 18:27:08
  • 최종수정2021.11.25 18:27:08
[충북일보] 충북 제조업 업황이 올해 처음으로 전국 수준을 뛰어 넘었다.

다만 인력난·인건비 상승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는 형편이다.

25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2021년 11월 충북지역 기업경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의 업황BSI는 93으로 전달 88보다 5p 상승했다.

BSI(Business Survey Index)는 각 기업이 체감하는 전반적인 업황을 조사해 '좋음' 응답업체 구성비(%)에서 '나쁨' 응답업체 구성비(%)를 뺀 뒤 100을 더해 산출한다.

충북 제조업 업황BSI는 올해 1월 72로 시작해 우상향하는 모습을 보였다.

월별 업황BSI는 △1월 72 △2월 71 △3월 71 △4월 77 △5월 90 △6월 88 △7월 91 △8월 95 △9월 90 △10월 88 △11월 93이다.

11월은 지난 8월 95이후 두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지속적으로 전국 수치 대비 낮은 수준을 기록했던 충북이 처음으로 전국을 초과했다.

11월 전국 제조업 업황BSI는 90으로 충북이 3p 높다.

전국 월별 제조업 업황BSI는 △1월 85 △2월 82 △3월 89 △4월 96 △5월 96 △6월 98 △7월 97 △8월 95 △9월 90 △10월 90 △11월 90이다.

제조업 BSI 주요지표들도 양호한 수준의 성장을 보였다.

우선 매출은 103으로 전달 98보다 5p, 신규수주는 103으로 전달 97보다 6p, 가동률은 101로 전달 96보다 5p 각각 상승했다.

일반적으로 경기확장기에 하락하고 경기수축기에 상승하는 역계열인 제품재고수준은 95로 전달 99보다 4p 하락했다.

제조업의 다음달 업황전망BSI는 전달 90보다 1p 하락한 89로 조사됐다. 매출은 전달 100보다 4p 하락한 96, 생산은 106보다 8p 하락한 98로 나타났다.

하지만 11월 업황전망BSI가 90이었음에도 실제 업황BSI는 93으로 3p 높게 나타난 만큼 오는 12월 업황BSI도 예단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충북 제조업의 업황이 좋아지고 있지만, 인력난·인건비 상승에 따른 경영애로는 계속되고 있다.

제조업체들이 꼽은 가장 큰 경영 애로사항은 28.9%를 차지하는 인력난·인건비 상승이다. 전달 24.1%보다 4.8%p 상승한 수치다.

인력난·인건비 상승은 지난 8월 이후 줄곧 가장 큰 경영애로사항으로 꼽히고 있다.

이어 원자재 가격 상승 23.9%, 불확실한 경제상황 11.3% 순이다. 원자재 가격 상승은 전달보다 2.0%p 상승했고, 불확실한 경제상황은 6.1%p 하락했다.

한편 충북 비제조업 11월 업황BSI는 68로 전달 59보다 9p 상승했다. 다음달 업황전망BSI는 전달 59보다 10p 상승한 69다.

전국의 비제조업 11월 업황BSI는 전달보다 1p 하락한 83, 12월 업황전망BSI는 전달보다 2p 하락한 83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