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상공회의소 충북지식재산센터, 충북 중소기업 IP경영인클럽과 연말 나눔행사

드림하우스 그룹홈 등 4곳에 생필품 전달

  • 웹출고시간2021.11.25 17:27:01
  • 최종수정2021.11.25 17:27:01
[충북일보] 청주상공회의소(회장 이두영) 충북지식재산센터는 25일 청주시 소재한 복지시설인 '그룹홈' 4곳에서 각각 나눔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나눔행사가 진행된 곳은 △드림하우스그룹홈 △모퉁이돌그룹홈 △희망나무그룹홈 △참좋은집그룹홈 등이다.

'그룹홈'은 보호가 필요한 아동에게 가정과 같은 주거 환경에서 각자의 개별적인 특성에 맞춰 보호 양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규모 보호시설이다.

행사에는 충북지식재산센터 직원을 비롯해 충북도와 특허청이 지원하는 '충북 중소기업 IP경영인클럽' 회원 30여 명이 참여했다.

충북지식재산센터는 '충북 중소기업 IP경영인클럽'과 함께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매년 다수의 그룹홈을 방문해 청주상공회의소 지원금과 IP경영인클럽 회원들이 모금한 기금으로 마련한 쌀, 과일 및 기타 생필품을 전달하고 있다. 충북발명교육연구회와 함께 지식재산 창의력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정지문 충북지식재산센터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서도 충북 중소기업 IP경영인클럽과 함께하는 이번 행사를 통해 나눔문화가 더욱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