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규제기관 전담데스크 성과보고 개최

  • 웹출고시간2021.11.25 14:49:43
  • 최종수정2021.11.25 14:49:57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지난 24일 충북 C&V센터에서 규제기관 전담데스크 성과보고·참여기관 초청 간담회를 열고 있다.

ⓒ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충북일보]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차상훈)은 규제기관 전담데스크 성과보고·참여기관 초청 간담회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충북 C&V센터 열린 이번 간담회는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 규제기관 전담데스크 운영 결과와 성과를 공유하고 기업, 병원, 대학 등 참여기관의 신속한 사업화 실현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범부처전주기사업단, ㈜플랜아이,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참여기관들은 간담회 이후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주요 시설을 둘러본 뒤 애로사항에 대한 상담도 했다.

규제기관 전담데스크는 주요 규제기관과의 협업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의료기기 전주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규제 이슈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