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11.25 13:46:03
  • 최종수정2021.11.25 13:46:03
[충북일보] 유원대학교는 24일 ㈜ies·㈜K-Techno와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했다.

충남 아산캠퍼스 심우관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채훈관 총장을 비롯한 윤준호 부총장, 반도체디스플레이학과 교수들과 ㈜ies 심귀준 대표이사, ㈜K-Techno 안찬모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유원대학교 반도체디스플레이학과 졸업생의 구인구직 △교육, 연구, 기술 정보 교류 △디스플레이 교육과정 개발 △양기관 교류 증진을 위한 제반 업무에 공동 협력키로 했다.

채 총장은 "코로나로 인해 경제가 어렵지만 이를 기회로 대학과 기업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협력이 필요하다. 폴더폰 디스플레이를 개발하는 첨단 기업과 산학협력을 통해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ies의 신 대표는 "U1대의 교훈인 진리탐구 사회봉사처럼 많은 것을 공유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고, ㈜K-Techno의 안 대표는 "진정한 사회 기여는 학교와의 산학협력이라 생각하며 U1대와 장학사업등 협력을 통해 서로 발전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유원대는 2017학년도부터 아산캠퍼스에 반도체디스플레이학과를 개설하여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