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이장단, 금강둘레길 걸으며 지역발전 위해 새 다짐

  • 웹출고시간2021.11.25 13:50:29
  • 최종수정2021.11.25 13:50:29

영동군 이장단협의회원들이 금강둘레길 걷기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충북일보] 충북 영동군의 각 마을 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소통의 시간을 갖고 새 활력을 충전했다.

군에 따르면 이날 영동군 이장단 금강둘레길 걷기대회가 송호관광지 일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행사는 행정의 최일선에서 군민화합과 지역발전을 위해 매진해 온 이장들을 격려하고, 지역사회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됐다.

영동군이장협의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11개 읍면 200명의 이장이 참여했다.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박세복 군수를 비롯해, 영동군의회 김용래 의장 및 군의원, 관내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해 이장들을 격려하며 축하의 시간을 가졌다.

개회식에서는 군정 발전과 지역화합에 기여한 공로로 총 28명의 이장이 군수 표창, 경찰서장 표창 등을 받았다.

이어 최근 개통한 송호금강 물빛다리와 금강둘레길을 걸으며 모처럼의 소통과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이장들은 서로간의 화합과 우의를 다지는 한편, 지역의 위기극복과 지역발전, 군민화합을 위해 더 열심히 뛸 것을 다짐했다.

박세복 군수는 "영동이 점점 더 번창하고 살기 좋아질 수 있었던 것은, 최일선에서 지역발전을 이끄신 이장님들이 있기에 가능했다"라며 "오늘의 이 희망찬 에너지로 더 웃음 넘치는 영동이 되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허덕자 협의회장은 "행사를 통해 행정과 주민의 가교 역할을 하는 마을 대표로서 자긍심을 높이며 화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지역발전과 군민복리증진을 위해 더욱 세심히 주위를 둘러보겠다"고 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