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고독사 예방 대응체계 머리 맞대

  • 웹출고시간2021.11.24 17:44:09
  • 최종수정2021.11.24 17:44:09

청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과 복지 분야 전문가들이 2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 대강당에서 '고독사 예방을 위한 사회적 고립 가구 지원 및 대응체계 구축'을 주제로 지역사회포럼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청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24일 충북미래여성플라자 대강당에서 '고독사 예방을 위한 사회적 고립 가구 지원 및 대응체계 구축'을 주제로 지역사회포럼을 개최했다.은주제발표에 나선 송인주 서울시복지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사회적 변화에 따른 1인 가구의 현황과 특성을 설명한 뒤 국내외 사례를 통해 사회적 고립의 위험과 사회적 관계 안전망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각 분야 전문가들은 △청주시 1인 가구 현황 △고독사 예방을 위한 추진 현황 △알코올중독·우울·강박·자살 등 정서적 문제로 고립되는 유형의 대응전략 △사회적 고립에 따른 지원 사례 등의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토론에는 장영은 서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이재숙 청주시의원, 이재숙 청주시 복지국장, 최영락 온유한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토론에서는 중장년 1인 가구 지원 정책에서 가장 중요하게 거론되는 사회적 관계와 안전망 구축을 위해 민·관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종합 의견이 도출됐다.

이순희 청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은 "최근 사회적 고립 가구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있었지만, 청주시민을 대상으로 한 포럼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청주시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 방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