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륜차 사고 빈번 1~9월 충북 18명 사망

도, 인도주행 등 불법 행위 등 합동 단속

  • 웹출고시간2021.11.24 15:37:44
  • 최종수정2021.11.24 15:37:49
[충북일보] 코로나19로 인해 음식 배달 서비스 시장 확대로 이륜차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24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내에는 올해 9월 말 기준 이륜차(125㏄ 초과)는 8만8천여 대가 등록돼 있다.

이륜차 교통사고 건수는 1~9월 525건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635명이 다치고 18명이 사망했다.

지난해에는 775건의 사고가 발생해 1천20명이 다쳤고 25명이 사망했다.

이와 관련 도는 오는 30일까지 도내 11개 시·군, 11개 시·군경찰서, 한국교통안전공단 충북본부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자동차관리법 위반과 교통 법규 위반 이륜차 단속에 들어간다.

주요 단속사항은 △미사용신고 운행과 번호판 미부착·훼손 △안전기준 위반, 불법튜닝(불법등화, 불법소음) 등 자동차관리법 위반행위와 △보행자를 위협하는 인도주행 △신호 지시 위반 △안전기준 위반 △안전모미착용 △중앙선 침범행위 등 도로교통법 위반행위다.

도 관계자는 "도로교통법을 위반해 불법운행 이륜차는 관계법령에 따라 과태료 또는 범칙금이 부과된다"며 "번호판 고의훼손·불법튜닝·원상복구 명령 등 자동차 관리법을 위반한 자에 대해서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처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