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명대 강영식 교수, 대한설비 관리학회 회장 위촉

제26회 학술발표대회에서 이사회 및 총회 인준으로 연임

  • 웹출고시간2021.11.24 13:11:15
  • 최종수정2021.11.24 13:11:15
[충북일보] 세명대학교 보건안전공학과 강영식 교수가 대한설비관리학회 제26회 학술발표대회에서 이사회 및 총회의 인준을 통해 제14대 회장에 연임됐다. 임기는 2022년 1월 1일부터 2년이다.

강 교수는 최근 산업재해예방을 위한 학술 연구 '중소기업에서 재해방지를 위해 근원적 원인 인자에 의한 최신 인과형 모형' 영문 논문을 SCI급 외국 학술지인 'SH@W(IF: 2.707)'에 12월 게재할 예정이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최신 인과형 모형의 연구가 안전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앞서 강 교수는 2010년 ICAP 국제 컨퍼런스에서 '안전문화를 위해 의식인자에 의한 위험성 평가'란 논문으로 'Outstanding Paper Award'를 수상했고 2012년에는 대한설비관리학회지에 '중소기업의 기혼 근로자를 대상으로 산업재해방지를 위한 한국형 스트레스 모형 개발' 논문을 게재해 '설비관리 학술상'을 수상했다.

강 교수는 현재 한국산업경영시스템학회 충청강원지회장, 한국안전학회 평의원, 한국경영인증원(KMR) 안전경영대상 심사팀장, 농진청 농업기술센터 주관 농민 재해방지 사업의 책임연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경력으로는 한국안전학회 등기이사, IBC(세계인명사전) 아시아 지역 부총재, Texas Tech State University의 Visiting Professor와 청와대 정책실 자문위원과 국무총리 정책실 자문 활동을 수행한 바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