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수안보상록호텔, 취약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세탁봉사

몸 불편한 홀몸노인 20여 가구 대상 이불 및 의류 세탁 등

  • 웹출고시간2021.11.24 13:15:56
  • 최종수정2021.11.24 13:15:56

수안보상록호텔과 수안보면 향기누리봉사회 회원들이 지역 내 홀몸노인 가구를 찾아 세탁봉사를 펼치고 있다.

ⓒ 충주시
[충북일보] 공무원연금공단 산하기관인 수안보상록호텔이 24일 수안보면향기누리봉사회와 함께 지역 내 홀몸노인 가구를 위한 '찾아가는 세탁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30여 명은 몸이 불편한 홀몸노인 20여 가구를 직접 찾아 이불과 계절 의류 등을 수거 후 깨끗하게 세탁해 노인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세탁물 전달과 함께 노인들이 생활하기에 불편함은 없는지 살피면서 따뜻한 정을 나눴다.

이번에 봉사활동을 주관한 상록호텔 정현우 대표는 "지난해 이어 올해도 몸이 불편해 세탁에 어려움을 겪는 홀몸노인 가정에 도움을 드리고자 세탁 봉사를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상생 발전하는 수안보 상록호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안보상록호텔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영업환경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수안보 지역뿐만 아니라 탄금대, 중앙탑공원 등 충주 주요관광지 환경 정화활동, 지역특산품 판로개척 등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꾸준히 앞장서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