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행감 단골메뉴…"옥천군 위원회제도 정비하라"

관용차 법규위반 공직자 재발방지 대책마련 촉구
옥천군의회 행감특위 기감실 감사에서 강한 질타

  • 웹출고시간2021.11.24 16:10:31
  • 최종수정2021.11.24 16:10:31

옥천군 박노경 기감실장이 옥천군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자료를 설명하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옥천군의회가 옥천군의 각종 위원회제도가 행정사무감사 때 마다 단골메뉴로 등장하고 있는데도 정비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기에 공직자 및 관용차 법규위반에 대해서 페널티를 적용해서라도 반복적인 발생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옥천군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는 지난 23일 옥천군 기감실에 대한 행감을 벌이고 각종 위원회제도 정비와 공직자 법규위반 등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유재목·이용수·추복성 의원.

유재목 의원은 옥천군위원회 현황에 대해 물은 뒤 "109개 위원회 중 3개 이상 중복위촉이 52건으로 4개는 13건, 5개 1건, 6개 1건도 있는데 1명이 무려 12개 위원회에 위촉되기도 했다"며 "3번까지도 인정하겠는데 해마다 감사를 하고 있지만 1명이 12개 위원회에 위촉된 것은 문제가 있어 조례에도 맞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용수 의원도 "옥천군이 지난 2020년 4월 20일 만든 위원회 설치 및 운영조례에 같은 사람이 3개 위원회를 초과해 위촉할 수 없도록 돼 있다"며 "조례시행 이후에도 초과위촉을 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하고이행을 촉구했다.

추복성 의원은 "위원회 정비문제는 매년 반복되는데도 해결이 잘 되질 않고 있다"며 "옥천군의 인력풀에 한계가 있어 분야별 총괄위원회를 만들어 위원회가 끝나면 자동 소멸되는 방안을 검토해 볼 것"을 제안했다.

옥천군 공직자 및 관용차 법규위반도 도마 위에 올랐다.

유재목 의원은 "옥천군의 한 공직자는 올해 관용차를 이용하면서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하는 법규위반으로 과태료를 160만 원이나 냈는데 개인이 낸 것이냐"고 따진 뒤 "법규를 솔선수범해 지켜야 할 공직자가 이래도 되는 것이냐, 철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비난했다.

이용수 의원도 "공직자가 과속이나 장애인주차구역 주차는 그렇게 간단하거나 단순실수가 아니기 때문에 도덕적으로 큰 문제가 있다"고 했다.

특히 추복성 의원은 "과속, 음주운전 등 공직자 법규위반은 교육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반드시 페널티를 적용하고 재발방지서약서까지 받아서라도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박노경 기감실장은 "위원회 중복 위촉은 특수한 사항으로 정비를 하는 중"이라며 "장애인주차장 이용문제는 주의조치한 후 과태료 처분한 사안으로 재발되지 않도록 교육을 했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