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 2년째, 충청권 인구이동 어떻게 바뀌었나

올해 7~9월, 세종·대전은 젊은층 순유입 인구 많았고
충남·북은 중년층 이상 순유입 인구 상대적으로 많아
도시 지역 취업난 심해지고, 농촌 인구 더 줄어들 우려

  • 웹출고시간2021.11.23 16:09:45
  • 최종수정2021.11.23 16:09:45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에 다른 시·도에서 세종시로 순유입된 인구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대는 439.2%, 9세 이하는 308.6%가 각각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세종시 보람동 금강변에 있는 '땀범벅놀이터'의 지난 11월 14일(일) 오후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2년째 계속되면서, 인구 이동에서도 도시와 농촌 지역 사이의 차이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충청권의 경우 올 3분기(7~9월) 도시 지역인 세종과 대전은 젊은층, 농촌 지역 비율이 높은 충남·북은 중년층 이상 순유입 인구가 상대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장기적으로 도시에서는 취업난이 심해지는 반면 농촌에서는 인구가 더욱 줄어드는 악순환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충청권 전체는 20대 이하에서 순유출 현상

23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 충청권 전체 순유입 인구(전입자 수-전출자 수)는 3천2백8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2천526명보다 762명(30.2%) 늘었다.
연령대 별로는 △60대(1천78명) △50대(1천61명) △40대(788명) △30대(603명) △70대(353명) △9세 이하(212명) △80세 이상(21명) 순으로 많았다.

반면 20대(-789명)와 10대(-39명)는 외지에서 들어온 사람이 외지로 빠져 나간 사람보다 적었다.

시·도 별로 보면 세종(2천951명)과 충남(1천454명)은 전입자가 전출자보다 많았다.

그러나 대전(-1천55명)과 충북(-62명)은 외지에서 들어온 사람이 나간 사람보다 적었다.

지역 별 순유입 인구를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세종은 2천114명에서 837명(39.6%)이 늘었다.

또 충남은 1천236명에서 218명(17.6%), 대전은 -2천98명에서 1천43명(49.7%)이 각각 증가했다. 대전의 경우 순유출 인구(전출자 수-전입자 수)가 그만큼 줄어든 셈이다.

하지만 충북은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순유입 인구가 플러스(+)에서 마이너스(-)로 바뀌었다.

1천274명에서 -62명으로 1천336명(104.9%)이 감소했다.
◇세종은 10대 이하 순유입 인구 크게 증가

세종의 연령대 별 순유입 인구는 △30대(786명) △40대(509명) △50대(418명) △9세 이하(380명) △10대(275명) △20대(250명) 순으로 많았다.

이어 △60대(241명) △70대(53명) △80세 이상(39명)이었다.

세종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10대가 51명에서 224명(439.2%), 9세 이하는 93명에서 287명(308.6%)이 각각 증가했다.

40대도 294명에서 215명(73.1%) 늘었다. 반면 80세 이상은 69명에서 30명(43.5%)이 줄었다.

세종의 20대 순유입 인구가 450명에서 200명(44.4%)이나 줄어든 것은,코로나 사태로 인해 조치원읍에 있는 고려대와 홍익대 세종캠퍼스 학생들의 수업이 대면(對面)에서 비대면(非對面) 방식으로 바뀌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전의 순유출 인구는 △50대(635명) △60대(409명) △30대(361명) △40대(285명) △9세 이하(133명) 순으로 많았다.

하지만 대전의 경우 20대에서는 전체 연령대 가운데 유일하게 순유입(867명) 현상이 나타났다.

◇충남 20대 순유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 늘어

충남의 순유입 인구는 △60대(919명) △50대(854명) △40대(383명)△70대(252명) △30대(196명) 순으로 많았다.

그러나 △20대(-1천91명) △10대(-11명) △80세 이상(-5명)에서는 순유출 현상이 나타났다. 특히 20대의 순유출은 작년 같은 기간(859명)보다 232명(27.0%) 늘었다.

충북도 충남과 마찬가지로 중년층 이상에서 순유입 인구가 많았다.

연령대 별로는 △50대(424명) △60대(327명) △40대(181명) △70대(93명) △80대(8명) 순이었다.

반면 30대 이하에서는 순유출 현상이 나타났다.

연령대 별 순유출 인구는 △20대(815명) △10대(216명) △9세 이하(46명) △30대(18명) 순으로 많았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