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동문 ㈜선앤두 김명진 대표, '2021년 대한민국을 빛낸 10인 대상'

  • 웹출고시간2021.11.21 14:02:45
  • 최종수정2021.11.21 14:02:45

교통대 졸업 동문 김명진 썬앤두 대표가 2021년 대한민국을 빛낸 10인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충북일보] 한국교통대학교는 이 학교 졸업 동문인 김명진 ㈜선앤두 대표가 '2021년 대한민국을 빛낸 10인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2020년 졸업생인 김 대표는 인문사회대학 융합경영학을 전공했으며, 현재 선앤두의 대표다.

그는 2017년 교통대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동아리 '선앤두'를 시작해 창업의 꿈을 키웠다.

현재 이 업체는 연매출액 10억 원에 이르는 탄탄한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선앤두는 6가지 화학첨가제(합성아질산나트륨, 합성보존료, 산화방지제, 합성착향료, 합성착색제, 합성이산염)를 농산물로 대체한 바이오기능성소시지를 개발해 신기술혁신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김 대표 외에도 대중가수 트로트 부문 송가인, 대중가수 부문 박재정, 예능인 부문 김해준 등이 수상자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 상은 (사)서울경제연합과 ㈜엘에치엘컴퍼니 주관으로 다양한 산업에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도전 정신 확산에 기여한 공로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매년 기업인 10인, 문화예술인 10인을 선정하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