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선 고속화사업, 노선변경 갈등 깊어져

목행용탄주민 "범대위 주장 사실과 달라"
범대위 충주시 공무원 검찰 고발

  • 웹출고시간2021.11.16 11:26:25
  • 최종수정2021.11.16 11:26:25

충주시 목행용탄동 주민들이 충북선 고속화사업 노선 변경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윤호노기자
[충북일보] 충북선 고속철도 노선변경을 둘러싼 충주지역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충주시 목행·용탄동 주민들은 16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철도 노선 변경을 주장하는 측은 팽고리산 일대를 아파트부지로 매매계약을 체결했는데 국토부에서 설계한 노선으로는 계약 이행이 어렵게 되자 노선 변경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철도 노선 변경을 주장하는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공청회가 개최된 것을 알지 못한다고 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지난 4월 20일 국토부 주관으로 문화회관에서 개최한 공청회에 패널로 참석한 인사가 노선변경 비대위 측 핵심 맴버"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범대위는 철도노선을 금가, 동량면 방면으로 변경하려다 예상 외로 이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자 이제는 기존 충북선 노선(충주역↔목행동)을 고속철도 노선으로 사용하자고 일방적으로 주장한다"며 "국책사업인 충북선 고속화 건설에 개인들이 임의로 철도 노선을 만들 것을 주장한다면 해당 사업은 제대로 시행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는 노선변경을 주장하는 범대위의 기존 철도노선 구간으로의 노선변경 주장을 결사반대한다"며 "범대위는 금가, 동량, 목행, 용탄 주민들에게 더 이상 피해를 주지 말고 모든 것을 국가기관에 일임하고 본연의 일상생활로 돌아갈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범대위는 연수동장, 교현2동장, 문화동장, 목행용탄동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따라 노선을 둘러싼 '민-민 갈등'이 '민-관 갈등'으로 커지고 있다.

범대위가 고발한 내용은 직권남용. 업무방해, 허위사실 유포 등이다.

범대위는 "우리가 노선 변경을 해야 이유를 홍보물로 만들어 2만장을 배포했는데 시에서 불법 전단지라고 수거했다"며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만든 홍보 전단지를 불법으로 둔갑시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범대위는 국토부 노선안이 도심 지역을 관통한다는 이유로 노선 변경을 국토부에 요구하고 있다.

이들이 요구한 당초 노선은 금가·동량면 등 도심 외곽으로 지나는 노선안이었다.

하지만 이 노선은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샀다. 또 조길형 충주시장은 범대위의 주장은 현실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상황이 이렇자 범대위는 기존 충북선을 이용한 절충안을 제시했다.

제안한 노선안은 기존 충북선을 이용해 목행역에서 국토부 노선안과 비슷하게 가는 노선이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단양교육지원청 김진수 교육장

[충북일보] 몇 년동안 몰아친 코로나19는 우리 나라 전반에 걸처 많은 염려를 낳았으며 이러한 염려는 특히 어린 아이들에게 실제로 학력의 위기를 가져왔다. 학력의 저하라는 위기 속에서도 빛나는 교육을 통해 모범 사례로 손꼽히는 단양지역은 인구 3만여 명의 충북의 동북단 소외지역이지만 코로나19 발 위기 상황에서도 잘 대처해왔고 정성을 다하는 학교 지원으로 만족도도 최상위에 있다. 지난 9월 1일 자로 단양지역의 교육 발전에 솔선수범한 김진수 교육장이 취임하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김진수 교육장으로부터 교육철학과 추진하고자 하는 사업과 단양교육의 발전 과제에 대해 들어 본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사자성어에 '수도선부(水到船浮)'라는 말이 있다. 주희의 시에 한 구절로 강에 물이 차오르니 큰 배도 가볍게 떠올랐다는 것으로 물이 차오르면 배가 저절로 뜨더라는 말로 아무리 어렵던 일도 조건이 갖춰지면 쉽게 된다는 말로도 풀이할 수 있다. 교육장에 부임해 교육지원청에서 한 달을 지내며 교육장의 자리가 얼마나 막중하고 어려운 자리인가를 느끼는 시간이었다. 이렇게 어렵고 바쁜 것이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