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농협직원 두 번째 보이스피싱 피해방지

출납담당 대추판매금 1천500만원 인출 막아

  • 웹출고시간2021.11.15 13:26:05
  • 최종수정2021.11.15 13:26:05

보은농협 A계장(왼쪽)이 이종길 보은경찰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고 있다.

ⓒ 보은경찰서
[충북일보] 농협직원이 한해에 두 번씩이나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를 예방한 공로로 경찰서장 감사장을 받았다.

보은경찰서는 15일 세심한 관찰과 신속한 대처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예방한 보은농협 하나로마트점 A계장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출납을 맡고 있던 A계장은 지난 11일 오후 3시 44분께 고객인 고령의 B씨가 찾아와 통장에 있던 대추판매대금 1천500만 원을 인출하려하자 보이스피싱 범죄를 의심하고 시간을 지연시키면서 신속하게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예방한 공로다.

B씨는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전화를 걸어온 보이스피싱범으로부터 "저금리로 대환대출을 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계장은 지난 4월에도 다른 고객이 보이스피싱범에게 속아 1천100만 원을 인출하려 하자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막은 공로로 보은경찰서장 감사장을 받았다.

이종길 서장은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가 날로 다양화되고 피해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대출관련 문자나 경찰, 금융기관 등을 사칭한 일체의 전화에 속지 말 것"을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