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2023년 신규사업 발굴에 나서

정부예산 확보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

  • 웹출고시간2021.11.14 13:31:10
  • 최종수정2021.11.14 13:31:10

2023년 정부예산 확보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

[충북일보] 괴산군이 2023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신규사업 발굴에 나섰다.

14일 군에 따르면 1차로 발굴한 2023년도 국비지원 신규 건의사업은 23건, 1천441억 원이다.

주요사업은 △디지털 노마드 기반조성 사업(44억 원) △괴산읍 주차타워 조성(25억 원) △로컬푸드 가정간편식 조리 복합센터 건립(50억 원) △미선나무 스마트생산단지 조성사업(50억 원) △괴산 그린뉴딜 지중화사업(70억 원) △신항, 화양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308억 원) △신월 등 농어촌마을하수도 정비사업(643억 원) 등이다.

군은 연말까지 전문가 제안사업을 검토하고 자체 신규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군정발전에 필요한 핵심사업은 충북도, 중앙부처, 국회의원 및 출향인사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정부예산 확보에 총력전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군은 지난 12일 박기순 부군수 주재로 '2023년도 정부예산 확보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의 정책 방향과 괴산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 발굴을 위해 전문가 4명이 참석했다.

군은 전문가가 사전에 제안한 9개의 신규 사업에 대해 관련부서 의견을 청취하고 발굴 사항을 논의했다.

박 부군수는 "군정목표인 '모두가 행복한 희망 괴산'을 이루기 위해 군민이 체감하는 신규사업을 발굴, 정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