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11.08 13:23:49
  • 최종수정2021.11.08 13:23:49

단양군 단양읍 별곡리 산 12-4번지 일원에 지상 4층, 연면적 6천255㎡로 조성되는 대규모 복합문화 시설인 단양 올누림센터 조감도.

[충북일보] 단양군이 군민 여가 선용과 삶의 질을 향상시킬 주민친화 복합문화공간인 '단양 올누림행복가족센터'의 첫 삽을 떴다.

군은 행안부의 '생활SOC복합화 사업'으로 추진 중인 이번 단양 올누림행복가족센터 건립 사업의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지난 8월 완료했으며 2023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지난 5일 사업을 발주했다고 8일 밝혔다.

총 사업비 220억 원(국·도비 113억5천만 원)이 투입돼 조성하는 단양 올누림센터는 단양읍 별곡리 산 12-4번지 일원에 지상 4층, 연면적 6천255㎡로 조성되는 대규모 복합문화 시설이다.

시설 내부에는 △공공도서관 △가족센터 △생활문화센터 △작은영화관 등 4가지 문화 플랫폼 시설이 들어선다.

또 센터 내에 조성되는 2천800㎡의 규모의 공공도서관은 △유아·어린이용 열람실 △청소년 열람실 △일반자료실 △멀티미디어실 △문화강좌실 △강당 등으로 구성된다.

이에 따라 기존 다누리도서관의 문제점인 장서 공간 부족과 문화·공연 장소 협소 등을 해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해진 가족 형태에 맞춰 독서·문화 서비스의 질 또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기존 다누리도서관을 이전할 계획으로 소규모 도서 기능은 유지하되 유휴공간에는 다누리아쿠아리움, 단양별별스토리관과 함께 체류형 관광을 견인할 이색 관광시설을 확충해 관광객의 발길을 오랫동안 붙잡을 계획이다.

가족센터(1천400㎡)는 공동육아나눔터, 교육실, 다문화자녀언어교실 등을 마련해 다문화 프로그램의 원활한 추진을 도모하고 생활문화센터(1천300㎡)는 음악연습실, 공동체 부엌, 다목적홀 등을 조성해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 가능한 휴게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군민들의 염원이던 작은 영화관(720㎡)은 2개관(150석)이 조성되며 영화관의 부재로 인근 도시를 방문해야 하는 수고를 덜게 돼 지역 외 소비 유출을 막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이번 올누림센터가 조성되면 농촌지역 인프라 부족에 따른 주민 문화생활 욕구를 충족시키며 대도시와의 문화 격차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귀농·귀촌인들에게 도시 생활에서 누렸던 문화생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단 점에서 정주 여건 개선에 따른 인구 유입과 정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단양다목적체육관, 국민체육센터 등 체육시설이 집약돼 있어 지역 주민은 물론이고 전국 규모 체육대회 개최에 따른 방문객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체육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주민친화 복합문화공간인 단양 올누림행복가족센터가 조성되면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문화생활 증진에 이바지하는 지역의 대표 시설이 될 것"이라며 "삶의 활력을 채울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단양교육지원청 김진수 교육장

[충북일보] 몇 년동안 몰아친 코로나19는 우리 나라 전반에 걸처 많은 염려를 낳았으며 이러한 염려는 특히 어린 아이들에게 실제로 학력의 위기를 가져왔다. 학력의 저하라는 위기 속에서도 빛나는 교육을 통해 모범 사례로 손꼽히는 단양지역은 인구 3만여 명의 충북의 동북단 소외지역이지만 코로나19 발 위기 상황에서도 잘 대처해왔고 정성을 다하는 학교 지원으로 만족도도 최상위에 있다. 지난 9월 1일 자로 단양지역의 교육 발전에 솔선수범한 김진수 교육장이 취임하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김진수 교육장으로부터 교육철학과 추진하고자 하는 사업과 단양교육의 발전 과제에 대해 들어 본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사자성어에 '수도선부(水到船浮)'라는 말이 있다. 주희의 시에 한 구절로 강에 물이 차오르니 큰 배도 가볍게 떠올랐다는 것으로 물이 차오르면 배가 저절로 뜨더라는 말로 아무리 어렵던 일도 조건이 갖춰지면 쉽게 된다는 말로도 풀이할 수 있다. 교육장에 부임해 교육지원청에서 한 달을 지내며 교육장의 자리가 얼마나 막중하고 어려운 자리인가를 느끼는 시간이었다. 이렇게 어렵고 바쁜 것이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