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교육지원청, 내 이름으로 짓는 청렴 3행시 공모전 시상

  • 웹출고시간2021.10.14 15:18:18
  • 최종수정2021.10.14 15:18:18

박영자(오른쪽 두번째) 영동교육장이 내이름으로 짓는 청렴 3행시 공모전에 선정된 입상자에 대해 시상을 하고 있다.

ⓒ 영동교육지원청
[충북일보] 영동교육지원청은 14일 회의실에서 청렴 캠페인의 일환으로 실시한'내 이름으로 짓는 청렴 3행시 공모전'우수작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이번 이벤트는 관내 교직원들의 반부패·청렴 의식 강화 및 청렴 실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개최했으며 솔선수범을 강조하기 위해 시제를 본인 이름으로 했다.

공모 결과 41편의 작품이 출품돼 행정과 김지선 주무관의 3행시'(김)서린 유리창에 또렷하게 써보는 말, 청렴은 (지)나치게 강조해도 모자라지 않을 그 말, 청렴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가 최우수 작품으로 선정됐다.

우수작품에 선정된 20편은 10월 14일부터 3주간 전 직원 및 방문객들과 공유하기 위해 본관 2층 대회의실에 전시된다.

박영자 교육장은 "청렴 3행시 공모전에 참여한 교직원 여러분께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청렴하고 상호존중하는 영동교육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