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에도 9월 충남 실업률 역대 최저인 0.8%, 왜?

통계청 "심한 취업난에 구직활동 포기자 늘었을 수도"
강원·제주서도 모두 3차례 최저…최고는 10.3% 부산
코로나 영향 덜 받는 세종은 특별·광역시 최저인 1.3%

  • 웹출고시간2021.10.14 17:10:33
  • 최종수정2021.10.14 17:10:57

30대 취업자가 18개월 연속으로 감소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30대 취업자는 1년 전보다 8만8000명 감소한 520만명이다. 30대 취업자는 지난 2020년 3월부터 지난달까지 18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갔으며 지난달 15세부터 70세 이상에 이르는 전 연령대 가운데 30대에서 유일하게 취업자가 줄었다. 23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실업급여를 신청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충북일보] 통계청과 전국 지방통계청들이 지난 13일 각각 '2021년 9월 고용동향' 통계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평균 실업률은 작년 같은 달(3.6%)보다 0.9%p 떨어진 2.7%로, 2013년 9월 이후 8년 만에 최저였다. 작년 2월 이후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 코로나 이전 시기보다도 낮았다.
ⓒ 통계청
특히 지역 별 실업률에서는 '충남'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압도적 최하위(0.8%)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게다가 충남은 지역 자체 기준으로도 작년 같은 달(3.1%)보다 2.3%p 떨어지면서, 연간 하락률이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그렇다면 지난달 충남 일자리 시장에서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이에 대해 통계청 관계자는 "충남의 실업률이 이례적으로 낮아진 데 대한 명확한 원인은 찾지 못 했다"며 "단지 코로나 사태 이후 기업들의 채용이 크게 줄어드는 등 취업난이 심해지자 아예 '구직 활동을 포기한 사람'이 늘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자리 사정이 나쁜 데도 실업률은 오히려 낮아지는 '모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업률을 계산하는 공식은 "만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노동을 할 의지와 능력이 있으나' 일자리가 없어 실업 상태에 놓인 사람 비율"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실제 실업률은 항상 통계상 실업률보다 높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업률이 국가통계포털(KOSIS)을 통해 공식 발표된 1999년 6월 이후 지금까지 전국 시·도 기준으로 가장 낮았던 월간 실업률은 0.8%(총 4회)다.

해당 시기와 지역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6년 8월의 강원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2년 10월과 12월의 제주 △그리고 지난달 충남이다.

반면 역대 최고 실업률은 김영삼 정부 시절인 1999년 6월 부산(10.5%)이었다.

부산은 그로부터 한 달 뒤인 99년 7월 실업률도 우리나라 관련 통계 사상 두 번째로 높은 10.3%에 달했다.

'공무원 도시'여서 코로나 사태의 영향을 다른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덜 받는 세종시는 지난달 실업률이 전국 8개 특별·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낮은 1.3%였다.

작년 같은 달(2.5%)보다도 1.2%p 낮았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