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대병원 신경외과 이종범 교수·오병호 전임의 학술상 수상

'척추 MRI 활용성 증진' 연구 발표…임상학술대상 수상

  • 웹출고시간2021.10.13 17:44:59
  • 최종수정2021.10.13 17:44:59

충북대병원 신경외과 이종범(왼쪽) 교수와 오병호 전임의.

ⓒ 충북대병원
[충북일보] 충북대학교병원은 신경외과 이종범 교수와 오병호 전임의가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35차 정기학술대회'에서 임상학술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교수와 오 전임의로 이뤄진 연구팀은 '전신 척추 선별 MRI 기반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CDSS) 구축을 통한 척추 MRI의 활용성 증진'에 대한 연구 발표로 상을 받았다.

학계는 이번 연구를 통해 척추 MRI의 활용성이 증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모델을 기반으로 한 임상 의사결정시스템 구축으로, 환자에게 더욱 빠르고 다각적인 맞춤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상학술대상은 척추신경외과 분야의 발전과 연구 활성화를 위해 그동안 진행한 연구의 성과와 우수성, 향후 연구 계획서를 평가해 수여하는 상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