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출생아 역대 최저 예상…인구 절벽 가속화

1~9월 6천372명…3년 연속 1만명선 못미쳐
지방소멸·경기침체 등 사회문제 대두
충북도의회 교육위, 저출산·고령화 대응
인구교육 진흥 조례 제정 추진

  • 웹출고시간2021.10.13 20:11:44
  • 최종수정2021.10.13 20:11:44
[충북일보]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 감소로 내년 6월 1일 충북도의원 선거구 조정이 불가피한 가운데 올해 충북지역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은 자연 감소 현상도 지속하며 인구 감소로 인한 선거구 조정은 선거마다 반복될 상황에 놓였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충북의 주민등록인구는 159만6천765명으로 전달 159만7천179명과 비교해 414명, 1년 전 159만8천536명과 비교해 1천771명이 줄었다.

올해 1~9월 도내 출생아 수는 6천372명, 지난해 같은 기간 6천743명에 비해 371명(5.5%) 감소했다.

시·군별로는 △청주 3천974명 △충주 736명 △제천 430명 △보은 56명 △옥천 114명 △영동 133명 △증평 136명 △진천 401명 △괴산 71명 △음성 268명 △단양 53명이었다.

도내 출생아 수는 2019년부터 연간 1만 명선이 무너졌다.

지난 2018년 1만848명을 기록한 뒤 2019년 9천362명, 2020년 8천748명으로 줄어들었다.

올해는 8천500명을 넘어서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반면 올해 1~9월 사망자 수는 8천724명으로, 자연감소(사망자 수-출생아 수) 규모만 2천352명에 이른다.

인구 감소는 선거구 조정 뿐아니라 지방소멸로 이어질 수 있고 '내수 위축-경기 침체-출산율 저하'라는 악순환이 될 수 있어 사회문제로 대두된다.

이런 가운데 도의회에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대한 인식 증진, 대처 역량 함양을 위한 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한 '충청북도교육청 인구교육 진흥 조례안'이 발의됐다.

13일 도의회 교육위원회를 통과한 이 조례안은 김국기 의원 등 교육위 소속 도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조례안은 도교육감이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인구교육 진흥을 위한 계획 수립·시행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학교장은 인구교육에 관한 교육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이 조례안은 오는 22일 도의회 39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상정·처리된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