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2022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터닝포인트 전략 보고회'

지역의 위상을 높이는 방안괴산의 힘, 매력, 비전 제시

  • 웹출고시간2021.10.13 16:02:15
  • 최종수정2021.10.13 16:02:15

괴산군,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터닝포인트 전략 보고회

[충북일보] 괴산군은 13일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대비해 지역의 위상을 높이는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군은 13일 군청 회의실에서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앞두고 터닝포인트 전략 실행계획 보고와 논의를 진행했다. .

이 자리서 군은 지역의 위상을 높이는 방안으로 괴산의 힘', '괴산의 매력', '괴산의 비전' 등 3가지 전략을 제시했다.

괴산의 힘 전략은 관람객 유치를 위해 기존 행사와 연계, 신규 행사 배치, 관람객 만족도를 높인다.

군은 괴산의 힘 전략을 위해 1천4명의 자원봉사단(괴산의 천사들)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플라스틱·일회용품·종이 없는 학술행사, 재활용 가능한 홍보물 사용, 폐기물 없는 탄소저감 계획 수립 등 탄소중립 실천 캠페인을 펼치는 방안도 논의했다.

괴산의 매력은 관광지 버스투어, 한 달 살아보기, 미래를 꿈꾸는 청년들, 느티나무 책마을 축제, 꿀벌음악회, 한국아보리스트 페스티벌, 우리씨앗 전시회, 성불산 아트페스티벌, 나무카약 체험, 구곡문화제, 서울농장 체험프로그램을 구성한다.

괴산의 비전으로는 유기농엑스포 대통령 방문, 세계유기농엑스포 격년 개최, 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ALGOA) 확대 운영, 국회미래농업포럼을 준비하기로 했다.

군은 이날 논의한 내용에 대해 실행가능성을 검토해 괴산의 힘·매력·미래 비전을 보여줌으로써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가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차영 군수는 "다양한 실천계획을 준비해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지원하고 유기농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매력과 비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을 주제로 내년 9월30일 시작해 10월16일까지 유기농엑스포 광장 일대에서 열린다.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