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한국호텔관광고 강혜원 전국체전 금1, 은1 획득

롤러 여고부 3천m 계주 1위, EP1만m 2위

  • 웹출고시간2021.10.13 13:33:10
  • 최종수정2021.10.13 13:33:10

강혜원 선수가 메달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단양 한국호텔관광고등학교 강혜원(3년) 학생이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롤러 종목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했다.

강 선수는 9~12일 경북 안동에서 열린 전국체육대회 롤러 종목에서 3천m 계주 1위와 EP1만m 2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고등부 경기만 축소 개최됐고, 대회 3주 전에 개최 여부가 결정됨에 따라 경기 준비에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정식 경기장이 없는 단양의 환경 속에서 대회 개최 여부를 알 수 없어 대강초 작은 연습장에서만 훈련했다.

또 감염병 예방 때문에 다른 지역의 경기장에서 훈련하는 것도 어려웠다.

결국 대회 전 2주 정도만 정식 경기장에서 적응 훈련을 한 후 대회에 참가했다.

이런 어려운 환경 속에서 강 선수는 끝까지 최선을 다하며 메달을 획득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