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행정수도 세종으로 세종·대전 업무시설 거래 급증"

국토연구원 이태리 연구위원 등 4명이 전망한 결과
상업용 부동산 중 상가는 서울 제외 모든 지역서 감소

  • 웹출고시간2021.10.13 09:34:41
  • 최종수정2021.10.13 09:34:41

국토연구원 이태리 연구위원 등이 분석한 결과 '행정수도 세종' 건설이 진행되면서 세종과 대전 지역에서는 서울과 울산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과 달리 오는 2040년까지 업무시설(오피스) 거래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은 지난 12일 아침에 찍은 정부세종청사 인근의 한 상가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을 바탕으로 다가온 4차 산업혁명 및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비대면(非對面) 방식 상품 구입'이 급증하는 등 사람들의 생활 방식이 크게 바뀌고 있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서도 상당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국토연구원 이태리 연구위원 등이 분석한 결과 '행정수도 세종' 건설이 진행되면서 세종과 대전 지역에서는 서울과 울산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과 달리 오는 2040년까지 업무시설(오피스) 거래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은 지난 12일 아침에 찍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 예정지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이런 가운데 국토연구원이 지난 10월 12일 발간한 '국토정책 Brief(브리프)'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상업용 부동산 수요·이용 행태 변화'란 제목의 연구과제 요약 보고서가 실렸다.

보고서는 이 연구원 소속 △이태리 부동산시장연구센터 연구위원 △장요한 국토데이터랩 팀장 △조정희 주택·토지연구본부 부연구위원 △최진도 부동산시장연구센터 전문연구원이 함께 작성한 것이다.
ⓒ 국토연구원
연구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국내·외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소비 성향 변화 △온라인 시장 급성장 △공유(共有)경제 확산 △교외 대형 복합쇼핑몰과 도심 소형 생활밀착형 매장 증가 △정보 서비스 확대 △사무실 공간의 유연한 활용 △데이터센터 수요 증가 등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들은 국토교통부·통계청 등 정부기관이 제공하는 2006~2019년치 관련 자료들을 분석한 뒤 전국 시·도 별로 2021~2040년의 오피스(업무시설) 및 상가 거래량을 전망했다.

그 결과 업무시설의 경우 서울·대전·세종·울산 등 4개 시·도에서는 2020년 수준의 거래량이 유지되거나 늘어나는 반면 나머지 13개 시·도에서는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세종과 대전 지역의 경우 '행정수도 세종' 건설을 계기로 세종 지역에 공공기관과 기업 등이 이전되면서 공공 및 일반 업무시설 거래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최근 국회에서 세종의사당(분원) 관련 법안이 통과된 것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어 보인다.
ⓒ 국토연구원
세종시에 따르면 오는 2027년께 세종의사당이 문을 열면 국회사무처 직원 등 세종시로 근무지가 바뀌는 공무원만 5천여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게다가 서울 여의도의 전례로 볼 때 국회와 관련된 기관·단체나 민간기업 등의 사무실 수요도 급증한다.

하지만 △경기,강원, 충남·북,전남 등 5개 지역은 14% △영남 4개 지역(부산,대구, 경남·북)과 제주 등 5개 시도는 35% △전북은 50% 수준까지 거래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했다.

또 지난해 시작된 코로나19 사태 이후 나타나고 있는 국민들의 소비 형태 변화로 인해 상가(오프라인 매장)는 서울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거래량이 줄어들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다.

2020년 이후 △강원·충북·제주는 14% △경남·전남·충남은 35% △경북·전북은 50% △경기는 65% 수준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전망을 바탕으로 △상업용 부동산 공급 비율 조정 △시장 모니터링(점검)을 통한 관리 △도시기본계획 수립 시 상업용지 비율 조정과 용도 재분배 등을 정책 대안으로 제시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