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경찰, 같은 국적 살해 20대 카자흐스탄 남성 긴급 체포

12일 오후 같은 국적 남성 흉기로 살해 혐의

  • 웹출고시간2021.10.12 19:39:29
  • 최종수정2021.10.12 19:39:29
[충북일보] 경찰이 12일 같은 국적의 카자흐스탄인을 살해한 혐의로 2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1분께 청주시 서원구 사창동 한 빌라 1층 입구에서 카자흐스탄 국적 20대 남성 2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당시 의식이 없던 A씨는 목에 자상을 입은 남성 B씨와 함께 쓰러져 있었다.

B씨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충북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CCTV 영상을 토대로 A씨를 살인 혐의 용의자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