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저소득층 자산형성 가입자 추가 모집

3년간 적립금에 비례해 지원금

  • 웹출고시간2021.10.12 13:53:35
  • 최종수정2021.10.12 13:53:35

괴산군청 전경.

[충북일보] 괴산군이 저소득층의 자산형성과 자립지원을 위한 근로인센티브형 희망키움 자산형성 지원사업 가입자를 추가 모집한다.

군은 이달 21일까지 △희망키움통장Ⅰ△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통장 가입자를 추가 모집한다.

이달 11일부터 29일까지는 △희망키움통장Ⅱ △청년저축계좌 가입자도 모집한다.

가구당 1개의 통장 개설만 가능하다.

각 통장별로 선정된 가입자는 3년간 월 5만 원, 10만 원, 20만 원을 저축한 적립금에 비례해 정부지원금을 받는다.

3년 만기 시, 정부지원금 전액을 받기 위해서는 통장유형에 따라 탈수급 또는 일정 소득 이상의 근로활동을 유지해야 한다.

가입기간 근로활동 변동사항이 발생할 경우 관할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희망키움통장Ⅰ사업 대상은 근로·사업소득이 소득하한(기준 중위소득 40%의 60%)이상인 생계·의료 수급가구다.

희망키움통장Ⅱ 사업은 근로활동을 하고 있는 주거·교육급여 수급자와 차상위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내일키움통장 사업은 자활근로사업단에 성실하게 참여하고 있는 사람이 대상(실제 근무일수 월 12일 이상)이다.

청년희망키움통장사업 대상은 본인의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생계급여 수급청년(만 15~39세)이다.

청년저축계좌 사업은 본인의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중위소득 50% 이하 청년(주거·교육급여 수급가구 또는 차상위 계층가구, 만 15~39세)이 대상이다.

가입 희망자는 군청 주민복지과 희망복지지원팀(043- 830-3384) 또는 해당 읍·면사무소 주민복지팀을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자산축적기회를 통해 저소득층들이 목돈 마련의 기쁨을 얻고 빈곤의 대물림에서 벗어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