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수험생에게 학교로 찾아가는 '모의면접' 지원

충북교육청, 수시전형 대비 맞춤형 면접 실시

  • 웹출고시간2021.10.11 15:41:41
  • 최종수정2021.10.11 15:41:41
[충북일보] 충북도교육청은 '학교로 찾아가는 모의면접'을 통해 수험생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도내 일반계 고등학생들의 대입진학을 돕기 위해 지난 9일 청주신흥고 등 고등학교 8곳을 대상으로 모의면접을 시작했다.

학교로 찾아가는 '모의면접'은 11월 27일까지 도내 고교 46곳에서 사전 신청한 학생 868명을 대상으로 주말(토·일)에 진행된다.

'모의면접'에서는 학생이 지원한 대학의 학과가 실시하는 면접과 같은 방법으로 제출서류 확인, 제시문 면접 등이 실시된다.

특히 학생이 지원하는 대학의 면접 유형에 맞춰 대면 면접과 영상을 이용한 비대면 면접이 실제 상황처럼 진행된다.

모의 면접에서는 '면접 전날 고사장 직접 확인', '교복착용금지', '감점 요인인 학교와 이름 말하지 않기', '전년도 기출문제 숙지', '단정한 복장과 단정한 말투' 등 학생들이 놓치기 쉬운 기본 공통 사항들도 안내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원서와 학생부 자료 등이 모두 제출된 상황에서 이제 수시 전형에 지원한 학생들은 수능과 면접 준비에 집중해야할 시기"라며 "찾아가는 모의 면접 등 시기별 맞춤형 대입 지원으로 학생들이 진로에 맞게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학교로 찾아가는 모의면접'외에도 면접 관련 안내를 받고 싶은 학생들을 위해 충북도교육청 홈페이지 하단에 '대입상담 신청' 코너를 마련해 수시로 접수하고 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