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새마을금고 충북본부 '도·농 금고 상생네트워크 협약'

도시·농촌 금고 각 5곳, 1대1 상생협약
민병선 서청주새마을금고 이사장
"농촌새마을금고에 활력·결실 맺도록 최선"

  • 웹출고시간2021.10.11 15:18:21
  • 최종수정2021.10.11 15:18:21

충북 도내 도시·농촌 새마을금고 각 5곳의 괌계자가 '충북지역본부 도·농 새마을금고 상생네트워크 협약'을 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 새마을금고중앙회 충북지역본부(본부장 강명성)는 지난 8일 지역본부 회의실에서 농촌새마을금고 지원과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충북지역본부 도·농 새마을금고 상생 네트워크 협약식'을 했다.

이번 협약식은 새마을금고중앙회 충북지역본부 내부에서 선정된 도시·농촌 새마을금고 각 5곳, 총 10곳의 새마을금고가 참여했다.

각 새마을금고는 1대1 상생협약 체결을 통해 각종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해 상생 네트워크 확대에 앞장서게된다.

협약을 맺은 새마을금고는 △서청주새마을금고(도시)-묵정새마을금고(농촌) △영운·용암새마을금고(도시)-괴산새마을금고(농촌) △금천새마을금고(도시)-오미새마을금고(농촌) △푸른새마을금고(도시)-금강새마을금고(농촌) △문화새마을금고(도시)-불정새마을금고(농촌)다.

이날 민병선(새마을금고중앙회 이사) 서청주새마을금고 이사장은 "이번 협약에 참여한 도시금고로서 도·농 새마을금고 간 상생을 위해 농촌새마을금고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동반성장! 살아나는 지역경제!'의 슬로건대로 금융환경이 어려운 농촌새마을금고에 활력을 불어넣고, 오늘의 출발점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져 소중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충북지역본부는 이번 상생 협약 체결을 전환점으로 도시금고와 농촌금고 간 격차를 해소하고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발굴해 종합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