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선수단, 전국체전 3일차 메달 13개 추가

10일 금 5·은 6·동 2개 차지…누적 메달 28개

  • 웹출고시간2021.10.10 20:01:26
  • 최종수정2021.10.10 20:01:26

전국체전 3일차인 10일 체조 종목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를 따낸 충북체고 신솔이.

[충북일보] '102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한 충북선수단이 메달 소식을 속속 전해오고 있다.

대회 3일차인 10일 충북 고등부 선수단은 금메달 5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를 추가로 따냈다.

먼저 롤러 종목에서 스피드 1천mO.R에 나선 서원고 황규연이 금메달을, 제천고 안정민과 청주여상 심인영이 은메달을, 보은정보고 이인혜가 동메달을 각각 확득했다.

또한 제천고 김정우가 1만m 제외포인트에서, 청주여상 김민서가 EP1만m에서 우승했다.

한국호텔고 강혜원도 은메달을 따내 충북롤러팀은 이날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차지했다.

체조 여고부에서는 충북체고 신솔이가 도마와 마루에서 각각 우승했고 개인종합과 2단평행봉, 평균대에서 각각 은메달을 획득해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이외에도 스쿼시 남고부 정태경(충북상업정보고)과 태권도 여고부 공인품새 천유나(하이텍고)가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로써 충북선수단이 현재까지 획득한 메달은 금메달 8개, 은메달 10개, 동메달 10개 등 28개다.

같은 날 펜싱 남자고등부 준준결승전에서 충북체고가 에뻬 단체전에서 충남기계공고를 45대 37로, 사브르 단체전에서 경북체고를 45대 15로 이겨 동메달을 확보했다.

우슈 남고부 산타 56㎏에 출전한 청주공고 강희찬은 결승에 진출해 11일 금메달을 두고 경기를 펼친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