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LH , 세종 신도시 땅 48필지 10만여㎡ 매각 공고

이달말엔 4-2생활권 주상복합지 1만2천여㎡ 공급

  • 웹출고시간2021.10.09 07:49:39
  • 최종수정2021.10.09 07:49:50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세종 신도시(행복도시)에서 공급할 토지 위치도

ⓒ LH세종본부
[충북일보 ]속보=국회 세종의사당(분원) 설치 계획이 최근 관련법 통과를 통해 확정되면서,세종시 부동산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관련 기사 충북일보 9월 24일 등 보도>

이런 가운데 LH(한국토지주택공사)세종본부가 세종 신도시(행복도시) 땅 48개 필지(총면적 10만1천740㎡)에 대한 구체적 공급 계획을 8일 공고했다.

이 가운데 6-3생활권 블록형 단독주택용지 7개 필지(B1~B7블록·면적 7만1천105㎡)에서는 모두 239채를 지을 수 있다. 이 땅은 오는 11월 1일 전체가 한꺼번에(일괄) 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된다.

모두 근린생활시설용지인 4-1생활권 26개 필지와 4-2생활권 10개 필지는 11월 2일 필지 별 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된다.

같은 날 추첨 방식으로 공급될 3-1생활권 산업용지(면적 5천405㎡)에는 차량수리점·자동차정비공장·세차장 등을 설치할 수 있다.
LH는 "주택사업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4-2생활권 H3블록 주상복합용지(면적 1만2천106㎡)는 이달말께 공급 공고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LH청약센터 홈페이지(apply.lh.or.kr)에 올라 있는 공고문에서, 토지 별 지구단위계획은 행복도시 디자인홈페이지(happycity2030.or.kr)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044-860-7994,7997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