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완의 행정수도' 행정·입법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국회 세종의사당 2027년 개원 눈앞
청주 도심 연결 충청권 광역철도 등 메가시티 구축 탄력
충북도, 행정수도 대응전략 수립 중…10월 확정 '주목'
인구 유출 심화·세종역 논란 재점화 우려
여야 대권주자 행정수도 완성 '이견'도 변수

  • 웹출고시간2021.09.29 20:28:07
  • 최종수정2021.09.29 20:28:56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계기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구축 속도가 빨라질 전망인 가운데 충북도는 청주 오송역과 청주국제공항을 행정수도 관문역할을 하는 교통요충지로 육성할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미완'에 머물렀던 행정수도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계기로 날개를 펴게 됐다.

오는 2027년 국회 분원이 개원하면 행정은 물론 입법 기능까지 아우르게 되는데 세종을 넘어 충북·충남·대전을 아우르는 충청권 시대가 열린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계기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구축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충청권 4개 시·도는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 등에 대응하기 위해 메가시티 추진에 나서고 있다.

메가시티의 첫단추인 '대전~세종~충북(충청권) 광역철도' 구축에 공동 대응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반영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시·도별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충북도는 행정수도 완성에 대비하기 위해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신행정수도 중심지 충북 실현'을 비전으로 대응 전략을 수립 중이다. 연구용역은 30일 중간보고회를 거쳐 오는 10월 결과가 나온다.

도는 청주 도심 연결 충청권 광역철도, 수도권 내륙선,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 세종~청주 고속도로 등을 통해 격자형 연결망을 구축하는 한편 청주국제공항을 행정수도 관문공항·북한관문공항 육성하는 전략을 갖고 있다.

글로벌 백신허브 구축, 이차전지 특화단지 완성, 시스템 반도체 후공정 기술혁신 플랫폼, 그린수고 중심도시 조성, 일라이트 활용 산업 거점도시 조성 등 바이오·이차전지·반도체·수소 등 미래 신산업 육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과 우위를 확보하는 방안도 수립 중이다.

물론 '장밋빛' 전망만 있는 것은 아니다. 행정수도와 연계한 정책 수립과 실행이 지연되면 세종시로 인구가 유출되는 '빨대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

세종과 인접한 청주는 충북에서 인구 유출이 가장 심했던 지역이다.

청주시 분석 결과 연도별 청주에서 세종으로 순유출된 인구는 △2015년 6천268명 △2016년 2천638명 △2018년 3천9명 △ 2019년 2천633명 △2019년 1천224명에 이른다. 2020년에는 197명이 순유입되기도 했으나 올해 1~8월 305명이 순유출로 전환되는 등 빨대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립과 맞물려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재점화되거나 ITX세종역 신설로 KTX오송역 위상이 흔들릴 수 있다.

오송역 연간 이용객은 2012년 149만3369명에서 2019년 862만2천455명으로 매년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622만6천95명으로 줄었지만 올해 들어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8월 기준 이용객은 453만2천28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18만2천755명)보다 34만9천526명 많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은 법에 명시된 만큼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지만 내년 대선 결과에 따라 행정수도 구상도 달라질 수 있다. 대통령 제2집무실 이전, 양원제 도입(국회의원 상·하원) 등이 대표적이다.

한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과 관련 충청권 도로, 철도, 간선급행버스(BRT) 등 광역교통망 확충, 행정중심복합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 수립 등 다양한 협력 사업 추진을 예고했다.

박무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은 "국회의사당 설치에 수반되는 예산 확보와 장·단기 도시계획 반영, 교통대책 수립 등 제반 후속 조치를 국회, 재정당국 등과 협의해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