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도시재생 허브센터 건립사업 속도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2023년 준공 예정

  • 웹출고시간2021.09.28 13:05:05
  • 최종수정2021.09.28 13:05:05

괴산읍 도시재생 허브센터 조감도.

[충북일보] 괴산군이 '괴산읍 도시재생 허브센터 건립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8일 군에 따르면 도시재생 허브센터는 98억 원을 들여 괴산읍 서부리 267-3 터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한다.

이 곳에는 체험관광·도시재생·취업지원 공간과 청년커뮤니티 공간, 유기농 로컬푸드 유통판매장, 스마트주차장, 마을관리형 사회적 협동조합 등이 들어선다.

군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이날 군청 회의실에서 도시재생 허브센터 건립 기본·실시설계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지난 5월 착수보고회 이후 관련 단체와 부서,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각 층별 배치계획과 설계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군은 중간보고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토대로 용역을 마무리하고 연내 건립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박기순 부군수를 비롯한 관계 부서장, 전문가, 주민협의체, 관련 단체 등 14명이 참석했다.

군 관계자는 "도시재생 허브센터가 지역을 대표하는 건축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읍 도시재생 뉴딜은 괴산읍 서부리 276-3 일대 15만2천581㎡ 터에 168억 원을 들여 괴산허브센터, 보행중심거리, 옛 군수관사 리모델링, 영유아놀이돌봄센터, 괴산으뜸상점 등을 조성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